기사최종편집일 2022-12-05 18:09
연예

배우 윤용현 "수입 0원…거지 될까봐 육가공 공장서 일 시작" (특종세상)[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11.25 07: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윤용현이 수입이 사라져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윤용현의 근황이 전해졌다. 

윤용현은 한 육가공 공장에서 일하는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손질된 고기를 직접 배달하기까지 했다. 끼니는 차 안에서 편의점 김밥과 우유로 때웠다.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던 윤용현이지만, 현재는 배우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주인공 아버지 역할 할 나이도 아니고 제가 캐릭터 자체가 주인공 아버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캐릭터는 아니지 않았나"라며 "그러다 보니까 일이 딱 끊겼다. 연기 판에서 없어지는 거다"라고 배우 활동을 하지 않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동안 웨딩 사업 등에 도전했다는 윤용현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육가공 사업을 시작했다. 그는 "솔직히 절박하다. 처음에 육가공을 시작할 때 투자한 돈을 다 까먹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근데 내 허리에 끈이 하나 다면 그 끈에 내 애들, 내 와이프, 내 엄마가 있는 거다. 난 절박한 거다. 그러니까 포기도 못 하고. 그럼 어떻게 해야 돼?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는 거다. 가족을 먹여 살려야 되니까"라며 가족들에 대한 책임감으로 사업을 끌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용현은 공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원룸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아내, 자녀들과는 떨어져 지낸다고. 편의점 음식으로 점심을 먹은 그는 집에서 라면을 먹는 것으로 저녁을 대신했다. 

수입이 좋았던 과거도 있었다. 행사장 사회를 보며 부수적 수입을 많이 올렸다고. 그는 "코로나가 나오면서 모든 행사가 다 취소되지 않았나. 수입이 그냥 0이다. 출연 드라마 없지, 행사 없지, 한 6개월 되니까 '이렇게 지내다 보면 나 거지 되겠네? 뭐 해야 하지?' 고민하던 찰나에 그래도 내 고향이 홍성이고 한우에 대해 좀 알고, 친구랑 하던 가닥이 있어서 이 돈을 갖고 해보자 하고 뛰어든 것"이라고 밝혔다. 

결혼 후 나았던 공황장애가 사업 시작 후 다시 시작됐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다시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서 약을 타기 시작했다. 솔직히 잠을 깊게 잘 수 없다"는 것. 윤용현의 달라진 근황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