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22:54
연예

홍윤화, 발목까지 닮은 도플갱어에 '깜짝'…"너무 똑같다" (한도초과)[종합]

기사입력 2022.11.24 20:1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한도초과' 풍자가 신기루에게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

24일 방송된 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이하 '한도초과')에서는 그들의 방식대로 제철 음식 제대로 즐기기에 나선 김민경, 신기루, 홍윤화, 풍자 4인방의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기루가 가장 먼저 자리했고, 이어 풍자와 홍윤화가 도착했다. 홍윤화는 풍자에게 "너무 팬이에요"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신기루는 홍윤화, 풍자의 머리를 보더니 "뚱뚱한 사람들 중에 내가 제일 먼저 단발 했다. 다 따라 한 거 아니냐"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이때 김민경이 도착했고 "나 일부러 늦게 왔다. 오면 바로 먹을 수 있을 줄 알고. 아 더 늦게 올껄"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이들은 대하잡이에 나섰다. 신기루는 먹는 것에 대해 진심을 보이며 입담을 뽐냈고, 김민경과 풍자는 "이 프로그램이랑 잘 안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기루는 "만약 윤화 씨 빠지시고 싶으시면 저 분이 윤화 씨랑 체격이 비슷하니까"라며 제작진 중 한 명을 언급했다.

홍윤화는 "나랑 너무 닮았잖아"라며 "너무 똑같아서 나도 깜짝 놀랐다"라고 반응했다. 신기루는 "얼굴을 안보니까 너무 똑같아서 옆을 보면서 있나 확인했다"고 이야기했다. 출연진들은 "발목 얇은것까지 똑같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풍자는 대하잡이에 앞서 와플 기계 꺼내들었다. 풍자는 "버터랑 대하 한 마리 넣어서 하면 대하구이다"라고 설명했고, 신기루는 "내 손거울 같은데"라며 와플 기계를 가볍게 들어 웃음을 유발했다.

신기루는 "제가 준비한 게 있다"라며 아이스박스를 꺼냈다. 이어 "저는 대하를 먹어야 하기 때문에 소스를 가져왔다"라며 각종 소스들을 소개했다. 그러자 홍윤화는 "830ml다. 보통 덜어오지 않냐"며 대용량 소스들에 놀라움을 표했다.

사진= tvN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