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8:36
스포츠

갑자기 '타조 스텝' 선보인 뤼디거...구자철 "상대를 무시하는 행동" 비판

기사입력 2022.11.24 06:50 / 기사수정 2022.11.24 09:36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독일 축구대표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레알 마드리드)가 상대 선수를 조롱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독일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뤼디거는 선발로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독일은 전반 45분 동안 슈팅을 12번이나 날리는 동안 일본에 1개밖에 허용하지 않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전반 32분 일카이 귄도안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가는데 성공했다.

전반전이 끝나고 많은 사람들이 독일이 무난한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상됐으나 일본은 후반전 교체를 통해 변화를 줬고, 후반 29분 도안 리쓰(SC 프라이부르크)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경기의 균형을 맞췄고 후반 37분 아사노 다쿠마(VfL 보훔)가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순식간에 앞서가는 입장에서 쫓아가는 입장이 된 독일은 남은 시간 동안 공세를 펼쳤지만 일본의 골문을 여는데 실패하면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한편, 이날 선발로 출전했던 뤼디거의 행동이 큰 논란이 됐다. 후반 18분 뤼디거는 공을 두고 아사노와 속도 경합을 펼쳤는데, 달리는 도중 갑자기 보폭을 크게 벌리면서 기묘한 자세로 뛴 것이다.

마치 타조처럼 달리는 뤼디거의 모습을 두고 수많은 축구 팬들이 아사노를 모욕하는 행동이라며 분개했는데, 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멤버였던 구자철도 같은 반응을 보였다.

KBS에서 해설 위원으로 활동 중인 구자철은 "저 행동은 무시하는 것이다"라며 "난 이렇게 뛰어도 널 이길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오늘 경기에서 일본이 가장 굴욕적인 순간이라면 이 순간인 것 같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 해설자 토니 캐스카리노도 "뤼디거는 자신의 경쟁 상대였던 아사노를 조롱했다"라며 "그의 달리는 모습은 매우 이상했는데, 그는 달리면서 웃고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뤼디거의 조롱이 오히려 일본을 자극한 걸까? 일본은 후반전에 두 골을 연달아 터트리면서 뤼디거뿐만 아니라 독일 대표팀 전체에게 굴욕을 안겼다.

사진=PA Wire/연합뉴스, ESPNFC SNS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