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7:58
스포츠

마지막까지 잊지 않은 감사 인사, 나지완 "팬들 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기사입력 2022.10.07 16:46 / 기사수정 2022.10.07 16:50



(엑스포츠뉴스 광주, 박윤서 기자) "팬분들이 있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KIA는 7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나지완의 은퇴식을 연다. 나지완은 시즌이 끝나기 전에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마지막 인사를 건넨다.

나지완은 지난달 1일 현역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2008년 2차 1라운드 전체 5순위로 KIA 타이거즈에 입단한 나지완은 15시즌 동안 147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 221홈런 862타점 OPS 0.857을 기록했다. 나지완이 남긴 221홈런은 김성한의 207홈런을 뛰어넘는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최다 홈런 기록이다.

나지완은 팀 중심타자로서 인상적인 활약들을 펼쳤고, 2008년과 2017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특히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터트린 나지완의 극적인 끝내기 홈런은 타이거즈 역사를 대표하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은퇴식을 앞두고 인터뷰실에서 만난 나지완은 은퇴 결정에 대해 "은퇴 시기를 정한 건 전반기가 끝났을 때였다. 은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고 잘 상의해서 은퇴의 길을 밟게 되었다. 스스로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느꼈고 기회가 오지 않을 것 같았다. 내가 빠르게 결정하는 게 구단에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터. 나지완은 "은퇴라는 단어를 내뱉기 힘들었는데 어린 선수들이 점점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기회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내 눈치를 보는 것이 싫었다. 가족들이 눈치를 보는 게 내 마음 속에 상처였다. 그런 걸 지워주고 싶었고 은퇴를 결심했다"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15년을 타이거즈맨으로 그라운드를 누볐던 나지완. 가장 기억에 남는 시즌과 아쉬웠던 시즌은 언제였을까. 나지완은 "제일 생각 나는 시즌은 데뷔 시즌이다. 개막전에 4번타자로 나간 것은 개인적으로 가문의 영광이고 잊지 못할 추억이었다"면서 "가장 아쉬웠던 시즌은 지난 시즌이다. 주장이었고 고참 역할을 했어야 했는데 부상으로 5개월을 쉬었다. 몸이 말을 잘 듣지 않았고, 너무 아까운 시즌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나지완은 아낌 없는 사랑을 준 팬들에게 마지막 감사 인사를 전했다. "KIA 타이거즈라는 구단에 입단해 나지완이라는 선수를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팬분들이 있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내가 행복하게 야구를 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 과분한 사랑을 안고 이제는 떠나도록 하겠다. 잊지 못할 순간들을 많이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사진=KIA 타이거즈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