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4:54
연예

4기 무속인 정숙, 3기 영식에 대시..."36계 줄행랑" (나솔사계)[종합]

기사입력 2022.09.23 09:5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나는 SOLO' 7기 옥순과 4기 정숙의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PLUS·ENA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7회에서는 ‘무속인’ 4기 정숙과 2기 종수의 소개팅 현장과, ‘모태솔로’ 7기 옥순의 솔로 라이프가 펼쳐졌다.

이날 4기 정숙은 “제가 ‘태권도 관장’ 3기 영식님한테 대시를 했다. 그런데 거리를 두셨다. 36계 줄행랑”이라며 ‘나는 SOLO’ 이후에도 짝을 찾기 위해 애썼던 비화를 밝혔다.

그러면서 2기 종수를 언급한 정숙은 “저 그분 되게 좋아해요”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특히 정숙은 2기 종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적극 대시하는가 하면, 만남을 약속해 ‘심쿵’을 유발했다.

며칠 뒤 만난 두 사람은 종수의 차를 타고 외곽으로 향했다. 이윽고 계곡에 도착한 두 사람은 능이백숙을 먹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 중 종수는 “저는 모든 직업군과 종교를 이해한다. 나한테 강요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잠시 후 정숙과 종수는 계곡물에 살짝 들어가 물놀이를 했고, 종수는 정숙의 발을 닦아주는 ‘스윗’한 면모를 선보였다.

하지만 정숙은 제작진에게 “저를 마음에 안 들어 하는 것 같다”며 몇 가지 ‘촉’을 근거로 들었다. 실제로 이후 종수는 정숙이 “‘나는 SOLO’ 4기 같이 보실래요?”라고 직진하자, “한 편 정도는 (같이) 보죠”라고 애매하게 답했다.



이에 정숙은 “애프터 신청하자마자 까였네(?)”라며 아쉬워했다. 데이트를 마친 후, 종수는 제작진에게 “솔직히 안 맞는 것 같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정숙은 “당분간은 누군가를 만나지 말아야겠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뒤이어 ‘모태솔로’ 7기 옥순이 화면에 등장하자, ‘스페셜 MC’ 고초희씨는 “옥순~”이라며 같은 이름의 그녀를 더욱 반겼다. 7기 옥순은 “‘나는 SOLO’ 이후 진짜 모태솔로인지 묻는 사람이 많았다”며 현재도 솔로인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옥순은 “‘당시 엄마가 제작진 중에도 없냐고 물으셨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실제로 ‘나는 SOLO’에 딸의 지원서를 직접 넣었다는 옥순의 어머니는 이날도 제작진을 찾아가 간절함을 내비쳤다. 제작진을 만난 어머니는 다짜고짜 “책임지세요”라고 말한 뒤, “(딸의 결혼이) 절박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출연자 중에 7기 광수가 괜찮더라”고 신랑감을 콕 집었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옥순 본인에게 “광수님 어때요?”라고 물었고, 옥순은 “솔로나라에서 본 것 보다 나와서 훨씬 괜찮다. 그런데 이제 그냥 편한 사람이 됐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옥순은 어머니의 간절한 마음에 화답해, “친구한테 소개팅 주선해달라고 연락해보겠다”면서 기념비적인 선(先) 연락을 했다. 하지만 친구의 답장을 받은 옥순은 “이 분 안 될 것 같다. 여자친구가 생겨서 결혼한다고..”라고 밝혀 모두의 탄식을 자아냈다. 옥순의 솔로 라이프를 지켜보던 MC 데프콘은 “옥순씨가 비 오는 날 펑펑 울 수 있는 사랑을 해봤으면 좋겠다”며 옥순을 적극 응원했다.

‘나솔사계’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SBS PLUS·ENA ‘나솔사계'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