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5 11:14
연예

'집사부일체' 시즌1 종영…이승기 "최선 다했지만 부족함 느껴" [종합]

기사입력 2022.09.19 10:08 / 기사수정 2022.09.19 10:08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5년 만에 시즌1을 마무리하며, 시즌2로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전설들의 전설 '가왕' 송창식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는 송창식의 작업실이 최초로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휴식 공간에 자리한 옷장들을 본 이승기는 "항상 개량 한복만 입고 계신데 옷장이 많다"라고 했고, 송창식은 "이게 다 개량 한복이다"라고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실제로 옷장은 이너부터 아우터까지 오색찬란한 개량 한복이 가득했다.

송창식은 "해외 가요제에 한국 기성 가수 대표로 참여한 적 있다. 옷을 제일 잘하는 양복점에 가서 옷을 빼입고 갔다. 근데 각국 가수 다 서 있는데 아무리 봐도 내가 제일 후줄근하더라"라며 좋은 옷을 입었지만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그래서 전통 한복을 차려입고 갔는데 거기서 내가 제일 멋있었다"라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라 할 수 있는 개량 한복을 입게 된 계기를 밝혔다.

공개된 음악 연습실은 악기들과 각종 스피커로 가득했다. 그중에는 무려 1억 원대의 스피커도 있어 가왕 다운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송창식은 이곳에서 기타 연습은 물론 기초 단계인 발성 연습도 한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데뷔 55년 차임에도 "발성 연습해야지. 계속해야 목소리가 나온다"며 겸손함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사부님 노래는 정형화된 스타일은 아니지 않냐"라는 말에 송창식은 "내 노래는 사실 정형화된 노래"라고 답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내가 노래할 때는 감성으로 노래하는 게 아니다. 완전히 계산해서 노래했고, 아무리 기분파처럼 노래를 불러도 완전히 컨트롤하고 있는 것"이라며 의외의 답변을 내놓았다.

송창식은 메트로놈 연습을 매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는 "와 이걸 아직도 하시냐. 솔직히 이건 하시는 분 별로 없을 거다. 데뷔 전에 하던 연습. 대부분 초창기에만 하고 안 하지 않냐"라며 감탄했다.

매일 40분 메트로놈 연습을 한다는 송창식은 "계속해서 몸에 배야 맞는 거다. 기초를 닦지 않으면 나중에 대가가 된 다음에도 안 맞는다"라고 했고, 이어 그는 "내가 안 맞는 걸 알면 정말 죽을 맛이다. 인기가 아무리 있으면 뭐 하냐. 내 맘에 안 드는데"라며 여전히 기초 연습을 해오고 있는 이유를 밝혀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라이브 카페로 향한 송창식과 멤버들. 그곳에는 송창식의 절친, 세시봉의 뮤즈이자 또 한 명의 전설 정훈희가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정훈희는 "창식이 형이 얘기를 하면 저는 무조건 오케이"라며 송창식과의 오랜 친분을 드러냈다.

이날 송창식과 정훈희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의 OST로 두 사람이 함께 부른 ‘안개’가 쓰인 것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 데 이어, 방송 최초로 ‘안개’ 듀엣 무대를 공개해 관심을 높였다. 이어 송창식은 멤버들의 요청에 직접 기타를 치며 명곡 '담배가게 아가씨'를 열창해 멤버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자유롭고 쉽게 부른 것 같지만 하루도 빼놓지 않은 연습과 철저한 계산의 결과라는 것에 이승기를 비롯한 멤버들은 또 한 번 감탄했다. 이날 송창식이 자신의 레전드 명곡인 '담배가게 아가씨'를 열창하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이 6.1%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이날 송창식은 리허설 없이 즉석에서 이승기와 도영과도 듀엣 무대를 선사해 모두의 이목을 붙들었다. 한편, 이날을 마지막으로 ‘집사부일체’는 시즌1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승기는 "사부님께서 '내 노래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하신 것처럼 저희도 늘 최선을 다하지만 부족함을 늘 생각한다. 저희가 이 부족함을 채우고 시즌 2로 더 멋지게 돌아오자는 의미에서 다같이 합창을 하면서 끝내면 좋겠다"라고 했고, 이에 송창식, 정훈희와 멤버들은 모두 '우리는'을 함께 열창했다.

마지막으로 도영은 "시즌 2 많이 기대해주시고, 그동안 더 귀여워져서 오겠다"고 했고, 은지원은 "도영이처럼 뒤늦게 합류했는데 승기, 동현이, 세형이 수고 많으셨다"라며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2017년 전역한 날부터 찍기 시작한 게 '집사부일체'다. 사부님 보면서 굉장히 놀랐던 건 제일 기초인 메트로놈 박자를 연습하시더라. 저도 기초와 기본을 끊임없이 지켜가면서 뭔가를 만들어내는, 그런 시즌 2로 돌아오겠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사진=SB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