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5 11:22
연예

'김부선 딸' 이루안 "나는 운빨, 죽지 않아" (펜트하우스)

기사입력 2022.09.13 17:50 / 기사수정 2022.09.13 17: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이루안이 상금 4억 원을 향한 불타는 자신감을 보였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 역대급 미션 '물가 전쟁'이 펼쳐진다.

이날 '1980년대로의 타임슬립’이라는 흥미로운 설정 속에, 모두의 운과 상식을 동원한 두뇌 싸움이 펼쳐진다.

낸시랭이 떠나고 남은 입주자 7명이 새로운 펜트하우스의 주인을 정하기 위한 미션 '물가 전쟁'에 나선다. 마스터 유진은 "모두에게 시드 머니로 1980년 과장급 월급인 40만원을 지급한다"고 설명을 시작했다.

입주자들은 시드 머니 40만원으로 시대별 물가상승 비율을 예측해, 달걀, 라면, 휘발유, 지하철 기본요금-쌀 40kg 5가지 품목에 대한 투자를 진행한다.

각 품목의 가격은 한국 물가 정보 공식 기록을 근거로 한다. 1980년의 물가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10년 단위로 총 4라운드가 진행된다.



투자 방식은 주식과 같지만, 라운드별로 한 종목에만 투자가 가능하다. 많이 오른 품목에 투자할수록 자금은 불어나며, 가격이 떨어진 품목에 투자하면 손해를 본다. 미션 진행 중 입주자의 보유 자금은 비밀에 부쳐지며, 최종 자금이 가장 많은 사람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미션의 시작점이 되는 '1980년의 물가'는 입주자들 모두에게 태어나기 전이어서 생소함을 선사했다. 1980년 당시 달걀 10개는 500원, 라면 1개는 90원, 휘발유 1리터는 680원, 지하철 기본요금은 80원, 쌀 40kg은 2만8000원이었다.

이후 10년 단위로 5개 품목의 물가 상승률을 예측해야 하는 상황에, '이루안 연합' 서출구는 "여전히 정보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머릿수가 많은 우리 연합이 유리하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산전수전을 겪으며 지금까지 살아남은 이루안 역시 "난 운빨이야...죽지 않아"라며 최대 상금 4억 원을 향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필승을 다짐했다.

반면, 탈락한 낸시랭의 복수를 다짐했던 '2인 연합' 지반과 최미나수는 고난도 미션에 "망했다"며 울상이 됐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1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채널A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