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19:21
연예

영탁 "휘성 편 모창능력자로 출연해 가수 데뷔"→흑역사 공개 (히든싱어7)[종합]

기사입력 2022.08.19 23:50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영탁이 '히든싱어'를 통해 가수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19일 첫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7'에 박정현이 원조 가수로 출연했다.

시즌1 1화에 출연, '히든싱어'의 포문을 연 박정현. MC 전현무는 "시즌 1과 똑같은 멘트로 소개하겠다"며 10년 전 소개 멘트를 그대로 재연했다. 이어 박정현이 사람들의 환호를 받으며 등장했다. 

전현무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놀라운 그림 실력을 뽐내며 '무스키아'라는 호칭을 얻은 터. 그는 "너무 감사한 마음에 준비했다"며 자신이 직접 그린 박정현의 초상화를 건넸다. 이를 본 호피폴라 김영소는 "뭔가 잘못된 거 같은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10년 전 '히든싱어' 세트장 조명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박정현도 "그때 조명 이렇게 있었다"며 호응했다. 전현무가 "조명 말고 얼굴에 집중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그림에 대해 뭐라할 수 없으니까 팩트를 체크하는 거다"라고 '팩폭'을 날려 일동을 폭소케했다.



박정현은 "스튜디오도 넓어졌고, 진행도 매끄러워졌다"며 10년 만에 재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전현무는 "여유가 좀 있지 않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정현은 "'히든싱어'가 이렇게 장수할 거라 예상 못 했다"면서 "프로그램 처음부터 끝까지 사람들이 제 음악에 집중하지 않냐. 단독 콘서트 빼고는 이런 자리가 없다. 고마운 마음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송은이는 "제작진들이 '히든싱어'를 기획할 때 모창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당시 모창은 개그 소재나 희회화 할 때 자주 쓰이지 않았냐. 그때 박정현 씨가 '머라이어 캐리 노래를 따라 부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말을 해 확신을 얻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정현이 '히든싱어'의 개국 공신이라고.

이어 영탁은 '휘성 편'에 모창능력자로 나왔다 가수가 됐다고 밝혔다. 영탁이 휘성 모창을 하자 전현무는 "그래서 3라운드에서 탈락한 게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가 당시 영탁의 모습을 떠올렸다. 영탁은 "미치광이 박사처럼 하고 나왔다"고 '자폭'을 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남창희에 대한 반가움을 드러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