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09:52
스포츠

연승+6위 수성 서튼 감독 "타격 살아나는 모습이 기쁘다"

기사입력 2022.08.17 22:07 / 기사수정 2022.08.18 16:12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혈투 끝에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6위 수성에 성공했다. 5위 KIA 타이거즈와의 격차를 5경기로 유지하고 5강을 향한 희망의 불씨도 살려냈다.

롯데는 17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시즌 12차전에서 8-6으로 이겼다. 연승과 함께 7위 두산에 한 경기 차 앞선 6위를 지켰다.

롯데는 이날 에이스 찰리 반즈가 5⅓이닝 8피안타 2볼넷 5탈삼진 6실점(5자책)으로 난조를 보였지만 타자들의 힘이 빛났다. 잭 렉스 4타수 2안타 2득점, 정훈 4타수 2안타 1득점, 전준우 5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이대호 4타수 3안타 3타점 등 주축 야수들이 나란히 맹타를 휘두르며 두산을 무너뜨렸다.

롯데 불펜도 제 몫을 해줬다. 이민석-구승민-김원중이 묵직한 강송구를 앞세워 각각 7, 8, 9회 두산 추격을 잠재웠다. 고졸루키 이민석은 2경기 연속 홀드로 값진 경험을 쌓았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경기 후 "1회부터 타선이 터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1회초 두산에 4점을 줬지만 1회말 우리 타자들이 힘을 냈다"며 "반즈도 경기 초반 고전했지만 자신의 페이스를 찾아 유지하면서 제 역할을 해줬다. 불펜 투수들도 경기를 잘 마무리하며 이길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 "타선이 살아난 모습이 정말 좋았다. 모든 타자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포기하지 않았다"며 "한 주를 승리로 시작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