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3:26
스포츠

"추한 태도였어"...'박치기 퇴장' 사과한 누녜스

기사입력 2022.08.17 10:37 / 기사수정 2022.08.17 10:37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경기 중 박치기를 해서 퇴장을 당한 리버풀의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가 모든 리버풀 관계자들에게 사과했다.

누녜스는 17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리버풀의 모든 관계자들에게 사과드린다. 곧 돌아오겠다"라며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나는 내가 갖고 있었던 추한 태도를 인지하고 있다. 실수로부터 배워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누녜스는 지난 16일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2분 팰리스의 수비수 요아힘 안데르센에게 박치를 가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안데르센은 누녜스의 집중력을 흐트려놓기 위해 경기 내내 누녜스를 자극했는데, 누녜스가 안데르센의 도발을 참지 못하면서 리버풀은 수적 열세 속에서 팰리스와 싸워야만 했다.

0-1로 뒤지고 있던 리버풀은 수적 열세 속에서 루이스 디아스의 환상적인 득점으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경기를 역전시키는 건 실패하면서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승을 신고하는데 실패했다.

경기 후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누녜스의 퇴장에 대해 "약간의 도발이 있었지만 명백히 잘못된 리액션이었고 퇴장은 당연했다"라며 "난 이를 부정할 수 없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배워야 한다. 불행히도 그는 몇 경기 동안 이런 행동을 보였다. 우리의 특정 상황에서 좋은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의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도 "누녜스는 선수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만, 자신을 통제하는 법을 알아야 한다"라며 조언을 전했다.

누녜스는 지난 6월 SL 벤피카에서 옵션 포함 1억 유로(약 1332억 원)에 영입됐지만, 퇴장으로 인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게 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AFC 본머스 그리고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3연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사진=누녜스 SNS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