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40
연예

정태우, 子 숙제 위해 레드카펫 체험…"아빠 멋있다" (살림남2)[종합]

기사입력 2022.07.23 21:55 / 기사수정 2022.07.24 00: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정태우가 아들 정하린 군에게 자신의 직업을 소개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정태우가 아들 정하린 군에게 직업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하린 군은 학교 숙제를 하기 위해 부모님의 직업에 대해 알아야 했다. 정태우는 "배우가 뭔지 아냐"라며 물었고, 정하린 군은 "알 거 같다. 배우는 사람"이라며 밝혔다.

정태우는 "어떤 역할에 따라서 그걸 배우는 사람이다"라며 배우라는 직업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고민했다.



정태우는 과거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당시 소품으로 사용했던 칼을 들고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그러나 정하린 군은 "칼싸움하는 게 배우냐. 좋겠다. 칼싸움하고 매일 놀고"라며 오해했다.

결국 정태우는 "일에 관련된 행사장에 가족들을 안 데려간다. 하린이가 숙제가 있기도 했고 배우라는 직업을 말로 설명할 수 없을 거 같아서 현장에 데리고 가려고 한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정태우는 부천국제영화제에 참석했고, 아내 장인희와 정하린 군은 레드카펫에 선 정태우를 지켜봤다. 

장인희는 "다른 여자들하고 사진 찍는다. 아빠 여자들한테 둘러싸여 있다. 엄마한테 다른 남자 보지 말라고 해놓고 다른 여자들이랑 있다"라며 정태우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더 나아가 정태우는 레드카펫 행사를 마친 뒤 영화 '오 마이 고스트'에서 호흡을 맞춘 이주연, 전수진, 안서현에게 가족들을 소개했다. 정태우는 숙제에 대해 설명하고 정하린 군과 사진 촬영을 부탁하기도 했다. 정하린 군은 "(아빠) 멋있었다. 빨간 길 걸을 때"라며 털어놨다.

또 정태우는 장인희와 정하린 군을 냉동 창고로 데려갔다. 정태우는 "배우 말고도 사업을 하나 하고 있다. '배우 활동을 하지 않을 때도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이런 일을 하고 있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귀띔했다.

이후 정하린 군은 집으로 돌아와 숙제했고, '오늘 아빠를 따라갔다. 아빠는 빨간 길을 걸었다. 멋있는 옷도 입고 사진도 찍었다. 그리고 아빠는 공장에서 일한다. 거기는 남극처럼 추웠다. 아빠는 참 피곤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