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7:32
게임

POG 단독 1위 '제우스' 최우제 "인베 첫 킬 싫어 해…다른 사람 주고 파" [LCK]

기사입력 2022.07.23 22:4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제우스' 최우제가 인베 첫 킬을 싫어한다 밝혀 화제를 모았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프레딧을 상대로 어려웠던 경기를 역전해냈다. 시즌 11승을 달성한 T1. 경기력이 오른 프레딧에게 당황했지만 발빠른 합류로 전황을 극복했다.

특히 3세트에서는 '제우스' 최우제의 갱플랭크가 하드캐리를 뽐냈다. 최우제는 마지막 팽팽했던 장로 싸움에서 폭딜을 뿜어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프레딧 전, 아쉬운 점이 많긴 하지만 이겨서 다행이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POG 1위에 오른 최우제는 "지금은 많이 높지만 2, 3위에 괴물들이 많아 금방 따라잡힐 것 같다. 열심히 해야겠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1세트 프레딧에게 일격을 맞은 T1. 그는 1세트를 돌아보며 "1세트 땐 생각하지 못한 사고가 많았다. 그동안 우리가 2, 3세트를 많이 이겼던 경험이 있어 정신차리고 했다"고 전했다.  

최우제는 3세트 인베에서 킬을 먹으며 라인전을 편하게 이어갔다. 그는 이 킬에 대해 "내가 인베에서 첫 킬을 먹었는데 나는 인베에서 첫 킬을 선호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을 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3세트 POG 투표에서 1표 차이로 페이커를 제친 최우제. "상혁이 형도 받을 만 했지만 폭딜로 피니시를 보여준 갱플이 받아야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다음 경기 KT전 각오로 "KT 선수들의 기세가 좋다. 경계를 잘 해야겠고 특히 라스칼이 괴력의 사나이기 때문에 더 잘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