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06:25
스포츠

'잇몸'으로 싸운 추일승호의 분전, 그러나 '다음'은 없다 [FIBA 아시아컵]

기사입력 2022.07.22 09:0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부상에 미국 도전에 코로나19까지, 제대로 된 전력 구축이 어려운 상황에서 추일승호의 분전이 빛난 대회였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농구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2 FIBA(국제농구연맹) 아시아컵 8강전에서 78-88로 패해 탈락했다.

이날 라건아가 38분 넘게 뛰면서 19득점 14리바운드, 블락 3개 등 분전했고 최준용 역시 35분을 뛰며 11득점 9리바운드 7도움으로 고군분투했다. 이우석과 송교창도 수비와 트랜지션 상황에서 번뜩이는 플레이로 힘을 보태 대뉴질랜드와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그러나 2쿼터 막판 나온 주장 이대성의 받지 않아도 될 테크니컬 파울이 나왔고 3쿼터 종료를 7분 남겨둔 상황에서 심판의 이대성을 향한 이해하기 힘든 테크니컬 파울이 다시 나오면서 경기가 꼬여버렸다. 

4쿼터에는 잘 되던 수비 집중력도 흐트러지며 뉴질랜드에게 외곽포를 허용했고 심판판정에 항의하다 최준용까지 퇴장당해 패하고 말았다. 

추 감독은 부상으로 이탈한 허훈 외에 가드 자원이 없었다. "포인트가드가 퇴장으로 나가면서 경기 운영이 더 어려워졌다"는 그의 말이 이해됐다. 추 감독은 이대성이 나간 뒤 최준용과 벤치 자원이 강상재, 송교창 등이 리딩을 하도록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8강전을 앞두고 허웅이 일찍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탈했고 여기에 허훈까지 부상으로 빠지면서 우려가 커졌는데 경기 중에도 주장이자 유일한 가드가 퇴장당하면서 추 감독은 임기응변을 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추 감독의 선택지는 계속 줄어들었다. 지난 5월 추 감독이 전임 감독으로 부임한 뒤 치른 필리핀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가드진의 핵심인 김선형이 무릎 부상을 당해 낙마했다. 볼 핸들러가 부족한 상황에서 그의 공백이 매우 컸다. 



더불어 포워드진의 기대주인 여준석 역시 필리핀과의 평가전 이후 돌연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그는 직접 추 감독을 만나 미국 진출 의사를 밝혔고 이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필리핀전에 대비해 소집했던 이현중도 NBA 드래프트를 위해 빠졌다. 

여기에 애초에 부상으로 평가전에도 소집하지 못한 국가대표 자원인 이승현, 문성곤, 전성현 등도 있다.  소집할 수 있는 최고의 자원들을 소집하지 못한 셈이다. 

이날 경기에서 최준용까지 퇴장당했을 당시 추 감독이 몇 명이 남아있는지 확인하는 장면이 안타깝게 느껴질 정도였다. 누가 몇 번을 봐야 할지 다시 확인해야 할 만큼 선수단 운영이 어려웠었다. 

추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잘 해줬다. 특히 포인트 가드가 나가면서 더 어려워졌다. 운영하는데 다른 선수들도 힘들었던 상황이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줬고 고맙다”라며 크게 내색하진 않았다. 

추 감독은 어려웠던 선수단 가용 상황 속에서도 아시아컵에서 8강에 오르며 위안을 삼아야 했다. 지난 2015년 중국 창사 대회 이후 7년 만에 8강에 머물렀지만, 추일승호의 미래를 기대케 하는 대회가 됐다.

추일승호의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선 다음 대회와 다음 목표가 필요하지만, 미래가 없다. 당장 2023 FIBA 월드컵 예선에 나서지 못한 징계로 실격해 나가지 못한다. 2024 파리 올림픽이 있지만, 이마저도 앞서 설명한 징계로 인해 사실상 출전할 수 없다. 남자 아시아컵 대회는 앞으로 3년 뒤인 2025년 8월에 열린다. 추일승호에겐 너무나 긴 기다림이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