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18:56
연예

박은빈 "'우영우' 여러 번 고사…자신 없었지만 용기 냈다" [화보]

기사입력 2022.06.24 16:18 / 기사수정 2022.06.24 16:18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박은빈이 차기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은빈이 얼루어 코리아 7월호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이 깃든 화보와 함께 인터뷰를 공개했다. KBS 2TV '연모'를 성공적으로 마친 박은빈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차기작으로 선택, 이에 대한 인터뷰를 전했다.

화보 사진 속 박은빈은 블랙 의상으로 시크한 매력을 뿜어냈다. 도발적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한 박은빈은 큰 눈망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검정 의상에 달려있는 진주와 박은빈의 화이트 네일이 흑백의 조화를 주며 오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박은빈은 시크한 룩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라운 재킷과 블랙 이너를 매치한 박은빈은 무심한 포즈로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어깨 라인을 과감하게 드러낸 의상도 선보인 박은빈은 히메컷 헤어 스타일도 무리 없이 소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형 같은 박은빈의 자태가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화보 사진에 이어 공개된 인터뷰에서 박은빈은 차기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사실 '연모'와 같은 시기에 제안받은 작품이다"라는 말로 시선을 모은 박은빈은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지만 제가 잘할 자신이 없는 작품이기도 했다. 누구에게도 상처 주지 않고 어느 하나 거슬리지 않고 잘 해낼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 좀 두렵더라. 그래서 여러 번 고사했는데, 그런 저를 기다려주셨죠. 작가님과 감독님이 저를 믿어주니까, 그 마음에 보답해야겠다 싶어서 용기를 냈다"라는 말로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프레임 속에 가둬서 사람을 재단하지 않고, 그런 이상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특색 있다고 생각하면 그 사람의 특성이 되지 않냐. 제 역할도 그렇고 이 드라마에 나오는 모든 사람이 모두 다 다채롭다. 결국에는 '이상함'이 아니라 '특성'으로 보면 각양각색의 인간 군상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우영우는 이상하지만 이상하지 않은 변호사라고 얘기하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덧붙여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박은빈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향한 기대도 전했다. "감독님도 '우리가 찍은 드라마고 내가 만든 드라마지만 봐도 봐도 재미있다'고 하시더라. 편집 기사님도 '이 시대의 백신 같은 드라마'라고 말씀하셨다. 굵직한 작품을 해오신 분들이 그렇게 말씀하시는 게 행복하더라", "제가 대본을 보면서 느낀 점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 촬영하면서 작품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 선장이 확실한 배에 탄 것 같아 일단 항해가 즐겁습니다"라는 박은빈의 이야기가 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한편, 박은빈의 더 많은 화보 사진과 인터뷰는 '얼루어' 7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은빈이 출연하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29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에서도 공개된다.

사진 = 얼루어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