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9 15:53
연예

차예련, 연민지와 경쟁→父 죽음 파헤친다…복수 시작 (황금가면)[종합]

기사입력 2022.06.23 20:50 / 기사수정 2022.06.23 20:54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차예련이 연민지와 디자인 경합을 벌인다.

2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SA그룹으로 입성한 유수연(차예련 분)과 강동하(이현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동하는 유수연과 서유라(연민지)의 디자인 경합을 제안했다. 차화영은 이에 응하며 "경합에서 지면 유수연을 SA그룹에서 내보내라"라며 조건을 걸었다.

강동하가 이를 받아들이며 팀장직을 두고 유수연과 서유라의 디자인 경합이 성사됐다. 이후 서유라, 차화영, 홍진우(이중문)은 대화를 나눴다. 차화영은 "강동하 본부장,  대체 유수연이 어떻게 구워삶았길래 팀장으로 추진까지 하냐. 둘이 혹시"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우는 "말도 안된다. 이혼한지 얼마나 됐다고"라고 답했다.

차화영은 "그건 모르지. 남자 홀리는 재주가 남다르니"라고 이야기했다.

유수연은 서유라의 직원을 따로 불러 내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 우리 아빠 처음 발견한 사람이 김나희 씨(최나무) 맞죠?"라고 물었다. 김나희는 "쓰러져 있는 거 보고 놀라서 신고한 게 다다"라고 답했고, 유수연은 "다른 수상한 점 없었냐"라며 계속해서 질문했다.

그러면서 "혹시 이 사람 누군지 아냐"라며 사진을 보여줬고, 김나희는 "의사 선생님 아니냐. 누군지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이때 서유라가 등장해 "그만하죠. 경합 앞두고 남의 팀원 데리고 이러는 거 매너가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다. 유수연은 "개인적인 일로 물어볼 게 있어서 그랬다. 오해 말라"라고 답했다.

그러자 서유라는 "이번에도 오해다? 이젠 뭐가 오해고, 뭐가 진실인지 헷갈리려고 한다. 다신 내 사람들하고 나 없이 얘기 하지말라"라고 전했다.

유수연은 "그럼 서유라 씨한테 묻겠다"라며 "그때 우리 아빠랑 무슨 얘기 했냐. 우리 아빠 죽던 날 서유라 씨 옆에 있었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서유라는 아무 말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앞서 SA그룹에 입성한 유수연은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범인이 누군지 꼭 밝혀내겠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라고 복수를 예고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