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9 11:24
스포츠

'만년 후보' 미나미노, 리버풀 떠난다...250억에 모나코行

기사입력 2022.06.22 10:13 / 기사수정 2022.06.22 10:13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인턴기자) 일본 국적의 리버풀 공격수 미나미노 타쿠미가 결국 리버풀을 떠날 예정이다.

22일(한국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리버풀은 미나미노를 프랑스 AS 모나코로 이적시키는 계약에 합의했다. 이적료는 기본 1290만 파운드에 추가 옵션 260만 파운드를 더해 총 1550만 파운드(한화 약 25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2020년 725만 파운드(약 115억 원)에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떠나 리버풀에 합류했던 미나미노는 자리를 잡지 못하고 2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리버풀에서 보여준 활약은 나쁘지 않았다. 55경기에 출전해 14골을 넣었다. 특히 2021/22시즌 FA컵, 리그컵에서 총 7골을 득점하며 팀 내 최다골을 기록했다. 미나미노의 활약 덕에 리버풀은 FA컵과 리그컵 모두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위르겐 클롭 감독은 미나미노를 중용하지 않았다. 주전 공격수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으로 자리를 비웠을 때도 클롭은 미나미노 대신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 카이데 고든, 하비 엘리엇을 우선적으로 기용했다.

리버풀은 승점 1점 차로 맨체스터 시티에 뒤져 아쉽게 리그 준우승을 기록했지만 미나미노는 리그 1경기 출전에 그치며 준우승에 전혀 기여하지 못했다. 2021/22시즌 미나미노가 출전한 경기는 11경기에 불과했다.

최근 미나미노는 야후 재팬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뛴 경기는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하는 경기가 대부분이었다. 결과를 보여줬음에도 그에 대한 보답은 없었다"라면서 "스스로 가치를 증명하기 위해 노력했다. 팀 훈련 외에도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매일 후회와 분노를 느꼈다"라며 실망감을 내비쳤다. 

한편, 리버풀은 미나미노 외에도 마네까지 바이에른 뮌헨으로 판매했다. 살라와의 재계약도 불투명하다. 벤피카에서 우루과이 신성 다르윈 누녜스를 영입하긴 했지만 호베르투 피르미누, 디오구 조타 등 기존 공격수들이 부진했기에 공격진에 더 많은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진=PA Wire/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