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7:51
게임

북미에 더 남고 싶다는 '임팩트' 정언영 "이번 MSI, 우승은 T1"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7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임팩트' 정언영이 우승팀으로 T1을 꼽았다. 

지난 27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녹아웃 스테이지 RNG 대 EG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EG는 RNG 상대로 분전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아쉽게 0대 3 패배를 당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쉽지 않았다. EG는 그럼에도 끝까지 뒷심을 보여주면서 팬들에게 EG를 각인시켰다.

정언영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패배 팀 인터뷰에서 "조금 더 잘하는 모습 보여줄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 그래도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MSI를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2, 3세트 연달아 오른 픽을 선택한 EG. 그는 오른에 대해 "팀 조합 때문에 오른을 선택했다. 오른이 좋은 픽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럼블이 더 좋았을 것 같다. 오른이 갱플을 죽일 수 없었기 때문에 시야 장악이 어려웠다. 그 부분이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LCK로 돌아올 생각이 없냐는 물음에 "LCK에 잘하는 사람이 많고 그 사람들과 경쟁하는 것도 좋지만 나는 7년간 북미에 있었다. 더 북미에 있고 싶기 때문에 딱히 그럴 마음은 없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정언영은 T1, G2, RNG 중 우승할 것 같은 팀에 대해 "T1"이라고 짧은 답변을 남겼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