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01:11
연예

함소원, 유산 고백 "둘째 자연 임신 했었지만…" (진격의할매)[종합]

기사입력 2022.05.25 08:58 / 기사수정 2022.05.25 10:1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함소원이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방송 조작 논란으로 하차 후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고 털어놓았다. 또 유산 사실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이 시어머니 마마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시어머니 마마와 등장해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앞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했던 함소원은 방송 조작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고, 이를 인정하며 방송에서 하차했다. 자신의 SNS를 통해 누리꾼과의 소통은 이어갔지만, 방송 복귀는 '진격의 할매'가 처음이다.

"1년 동안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그간의 근황을 전한 함소원은 "저에 대한 안 좋은 논란, 이야기들 때문에 결국 방송을 그만두게 됐다"고 얘기했다.


또 "그때 저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고 말했고, 함소원의 말을 들은 김영옥은 "사람이 살다가 우여곡절이 없으면 인생이 아니다. 발돋움하는데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은 자숙 기간 동안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고 얘기하면서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전하면서 "아이를 잃고 남편이 임신 이야기도 꺼내지 못하게 한다"라고 말을 이었다.

함소원은 "둘째를 오래 기다렸다"고 얘기하며 "자연 임신에 성공했지만, 여러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결국 유산했다. 나이가 더 들기 전에 둘째를 갖고 싶어서 남편과 시험관 시술도 많이 했는데, 생기지 않아서 포기하는 심정이었다. 그런데 하필 정신이 없을 때 큰 행운을 모르고 놓쳐버렸다"고 말해 할매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후 스튜디오에는 남편 진화가 모습을 드러냈다. 진화는 "유산한 후 아내의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아내를 보호해주고 싶다"라며 임신을 반대하는 속마음을 밝혔다.


또 진화는 "아내가 임신했을 때 예민해진다"고 남모를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후 함소원이 진화를 타박하며 부부싸움이 발발했다. "육아 스트레스로 힘들었다"는 진화의 이야기에 김영옥은 "연상이라고 너무 이래라저래라 하면 안 된다"라며 충고했다. "좋은 한때"라며 두 사람을 바라보던 나문희도 "말을 줄이고 남편이 원하는 대로 해"라며 남편 진화의 편을 들었다.

이어 김영옥은 "남편이 받는 스트레스는 아내에 비하면 사소한 고통일 뿐이다"라며 감수하라고 덧붙였고, 박정수는 "임신을 하면 아내가 너무 행복해하니, 혹시라도 자연 임신에 성공한다면 많이 도와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할매들의 진심어린 조언에 진화도 함소원의 마음을 더 들여다보게 됐고, 함소원과 진화는 국민할매에게 감사하며 고민을 해결했다.

'진격의 할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사진 = 채널S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