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4강서 G2 원하는 '임팩트' 정언영 "이기면서도 찝찝…T1이 너무 급했다"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3 19:0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임팩트' 정언영이 T1전을 회상했다. 

23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럼블 스테이지 4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EG는 T1을 상대로 승리를 가져가면서 럼블 스테이지 4승을 달성했다. EG는 T1의 바론 트라이를 지속해서 저지시키면서 경기를 역전했다.

정언영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솔직히 진 줄 알았다. 내가 죽으면 안되는 매치업이었는데 주도권을 잡았어야 했다. 그 이후로 조심히하려 했는데 제우스 선수가 정말 잘했다. 이 게임 희망 없을 것 같았는데 T1이 바론을 치면서 급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승리 포인트로 바론을 꼽았다. "이기면서도 찜찜했다. 이렇게 이기는 게 맞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정언영은 칼리-타릭 조합에 "카운터 픽으로 타릭을 뽑은 것 같다. T1이 너무 급했던 것 같다. 아쉬운 것 같다"고 털어놨다.

G2를 잡은 PSG 탈론전을 봤다는 그는 "픽이 너무 안 좋았다고 생각한다. 트타가 너무 좋아보였다. 코르키가 그렇게 좋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냥 G2가 이겨서 우리 뽑아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G2가 왜 뽑아주길 바라냐는 물음에 "T1과 RNG, G2 중에 G2가 가장 할 만 하다고 생각했다. 잘 싸워주기도 하지만 싸움에 정교함은 딱히 없다. 그런데 지금 드는 생각은 혹시 RNG가 우리 뽑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남은 경기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 초반에 아쉬웠는데 결국 목적이 싸움 각 나오면 하자고 했다. 애들도 동의하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우리도 자신감을 되찾고 플레이 메이킹하면서 하면 잘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