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10:27
연예

'주상욱♥' 차예련 "KBS 이끌어가는 부부? 시상식 기대" (황금가면)[종합]

기사입력 2022.05.23 18:50 / 기사수정 2022.05.23 17:0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차예련이 '황금가면'으로 일일극에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23일 온라인을 통해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어수선감독과 배우 차예련, 이현진, 나영희, 이휘향, 이중문, 연민지가 참석했다. 

'황금가면'은 평범했던 한 여자가 재벌가에 입성하면서 갖은 고초를 겪은 끝에 차갑게 내쳐지게 되고 추악한 재벌가의 가면을 벗겨내는 여정속에서 한 남자를 만나 새로운 전개가 펼쳐지는 이야기. '우아한 모녀', '내일도 맑음' 어수선 감독과 '내일도 맑음' 김민주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차예련은 평범한 미혼 여성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인 유수연 역을 맡았다. 어수선 감독이 연출한 '우아한 모녀' 이후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다. 

어수선 감독은 '차예련은 어수선의 뮤즈냐'라는 질문에 "제가 영광이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 차예련 씨가 '편스토랑'에서 '차장금'으로 불린다고 하더라. 그런데 앞으로 저희 드라마 하면서 눈물의 여왕이 될 것 같다. 너무 잘 울고 특히 필요한 컷에 눈물이 딱 떨어진다. 별명이 '차장금'에 이어 '차눈물'이 될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차예련은 "감독님이 찾아주셔서 함께하게 됐다. '우아한 모녀' 팀이 또다시 모여서 저도 색다르고 행복한 작업을 하고 있다. 이렇게 한 감독님과 두 번째 작업해 보는 게 처음인데 마음이 굉장히 편하다. 뭘 해도 믿어주시고 제 편이 돼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나영희, 이휘향 선배님이 계셔서 큰 힘이 되고 있다. 행복하게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눈물'이라는 어수선 감독의 칭찬에는 "지금 20회차를 찍고 있는데 매 회 울고 있다. 단 하루도 울지 않고 촬영하지 않은 날이 없다. 그만큼 많은 고통을 받고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복수극의 서사를 쌓기 위해 극 초반 고통받는 차예련의 모습이 자주 나온다고. 어 감독은 차예련에 대해 "호리호리한데 깡순이다. 4월 말에 비를 서너 시간 맞고 다음날 아침 8시에 멀쩡하게 오더라. 감기라도 걸리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이에 차예련은 "내가 아프면 촬영이 안 되지 않나. 약도 먹고 진통제도 먹었다. 초반에 수연이가 많이 당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애원만 해도 되는데 무릎을 꿇고 더 많이 울었다. 간절하고 불쌍해 보이려고 애썼다"고 강조했다. 

최근 남편 주상욱이 타이틀롤을 맡은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이 막을 내렸다. 남편에 이어 KBS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차예련은 "어쩌다보니 KBS의 아들딸, KBS를 이끌어가는 부부가 됐다"며 "배턴터치를 의도한 건 아닌데 시기가 잘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은 육아도 도와주고 응원도 많이 해주고 있다. '황금 가면'에 대한 기다가 크다. 대본도 봐주고 촬영 중간중간 모니터링도 보내주면 이야기를 함께 나눈다. (제가 고생하는 신이 많은데) 그런 부분은 '네가 망가질수록 재밌어지고 고생한 만큼 보상과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한 차예련은 '태종 이방원' 감독님이 농담으로 연말에 손잡고 시상식에 가가겠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너무 기쁘다. 저희 둘 다 좋은 작품에 주인공을 참여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KBS에 감사드린다. 좋은 말씀을 해주시니 즐겁기도 하고 더 열심히 임하게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차예련은 "모든 배우들이 '황금가면'에 에너지를 쓰고 있다. 높은 시청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또 이모님 어머님들이 많이 사랑해 주실 거라고 믿는다. 열심히 촬영해서 재밌는 그림과 장면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황금가면'은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23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