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13:10
스포츠

亞 최초 PL 득점왕 탄생...中·日도 "손흥민 만세!"

기사입력 2022.05.23 14:18 / 기사수정 2022.05.23 15:10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인턴기자) 손흥민이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하자 중국, 일본에서도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한국시간)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전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25분, 30분 멀티골로 리그 22·23호 골을 기록했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오르며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라는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이 소식에 중국, 일본도 마치 내 일인 것처럼 좋아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손흥민이 겹경사를 맞았다. 소속팀 토트넘을 리그 4위로 이끌어 다음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켰고, 득점왕까지 차지했다"면서 "라커룸에서도 동료들에게 왕으로 인정받으며 축하를 받았다"고 조명했다.

이어 "공동 득점왕에 오른 살라보다 슈팅은 훨씬 적었다. 페널티킥은 하나도 없었다. 그럼에도 골든 부츠(득점왕 트로피)를 얻었다는 것에서 이번 득점왕 등극은 더욱 희귀하고 귀중하다. 더 많은 슈팅과 페널티킥을 처리했으면 리그 30골, 단독 득점왕도 불가능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도 손흥민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닛칸스포츠는 "손흥민이 노리치와의 최종전서 2골을 넣어 득점왕에 등극했다. 아시아인이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최초"라고 집중적으로 다뤘다.

일본 네티즌들도 열광했다. 야후 재팬 네티즌들은 "아시아의 자부심", "일본인이지만 손흥민은 자랑스럽다", "역대 최고의 아시아 선수", "손흥민은 아시아 축구에 대한 차별과 편견에 맞서 싸웠다"고 환호했다.

한편,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리그 4위를 확정 짓고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 지었다. 손흥민은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발표한 6월 A매치 소집 명단에 포함됐다. 내달 2일부터 10일까지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를 상대한다. 아시아 역대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선 손흥민이 남아메리카 강팀들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진=PA Wire/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