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8: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박성한 3타점' SSG, 두산 4연패 몰아넣고 2연승+위닝 시리즈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2.05.19 21:49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전날 승리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SSG는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3으로 이겼다. 2연승을 내달리며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겼다.

SSG는 2회초 기선을 제압했다. 1사 1·3루에서 타자로 첫 1군 경기에 출전한 하재훈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추가점도 빠르게 얻었다. 3회초 2사 1·2루에서 박성한이 좌전 안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2-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끌려가던 두산은 3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1사 3루에서 안권수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뒤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이어간 2·3루 찬스에서 김재환의 2타점 3루타로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두산의 리드는 4회초 SSG 공격에서 곧바로 깨졌다. SSG는 1사 후 이재원, 추신수의 연속 안타와 최지훈의 볼넷 출루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최정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다시 3-3 균형을 맞췄다.

SSG는 계속된 1사 만루의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케빈 크론의 타석 때 투수 폭투로 한 점을 보탠 뒤 2사 후 박성한의 2타점 적시타로 스코어를 6-3으로 만들었다. 

타선 득점 지원에 힘을 얻은 SSG 선발투수 윌머 폰트도 호투를 이어갔다. 4회부터 7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두산 타선을 묶어내고 상대 추격 흐름을 완전히 끊어놨다.

SSG는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확실하게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사 후 크론의 솔로 홈런, 2사 후 김성현과 한유섬의 1타점 적시타를 묶어 9-3 6점 차까지 달아나면서 완승을 따냈다. 

SSG 폰트는 7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하면서 시즌 5승을 수확했다. 박성한은 4타수 2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두산은 선발투수 최승용이 3⅓이닝 5실점으로 조기강판 된 이후 타선 침묵과 불펜 난조가 겹치면서 4연패의 늪에 빠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