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10:04
게임

RNG '밍' 시썬밍 "T1 '케리아', 가장 잘하는 서포터이자 좋아하는 선수" [MSI 2022]

기사입력 2022.05.14 23:45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밍' 시썬밍이 '케리아' 류민석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14일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그룹 스테이지 RNG의 재경기가 진행됐다.

세 번째 재경기에서 RED와 맞붙게 된 RNG는 파괴적인 경기력을 자랑하며 전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고 RED의 럼블 스테이지 진출을 막았다.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 밍은 "오늘 경기 다 이겨서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밍은 "저희가 다전제를 많이 해봤으니까 이번 재경기도 다전제라고 생각하면서 했다. 전체적으로 힘든 상황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독특한 픽을 보여줬던 RNG. 이에 대해 그는 "앞선 두 경기는 다 이겼고, 1위는 확정된 상황이니까 마지막 경기는 재밌게 하자는 마인드로 했다. 저는 원딜을 체험해 보고 싶었고, 갈라에게 서포터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밍은 이번 경기를 떠올리며 "초반에 킬을 많이 내줬는데 천천히 하자고 했다. 후반으로 가서 한타를 보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럼블 스테이지에서 가장 만나고 싶은 상대에 대해 밍은 "개인적으로 T1 '케리아'를 만나보고 싶다. 케리아의 영상을 많이 찾아봤는데 가장 잘하는 서포터라고 생각하고, 너무 좋아하는 선수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끝으로 밍은 "다음 럼블 스테이지도 전부 이겼으면 좋겠고, 도전이라고 생각하면서 게임에 임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