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4:02
연예

주민경 "타이거맘 추자현, 가장 부러워" (그린마더스클럽)

기사입력 2022.04.29 14:28 / 기사수정 2022.04.29 14:2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초등 커뮤니티의 ‘알파맘’ 주민경의 JTALK(제이톡) 영상이 공개됐다.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 딸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알파맘’ 박윤주 역을 맡은 배우 주민경이 색다른 관전 포인트로 극에 대한 호기심을 부르고 있다.

극 중 ‘상위동’의 유일한 다세대 주택 거주자이자 교육열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알파맘’ 박윤주 역으로 공감을 부르고 있는 주민경은 “쉽게 접해보지 못했던 학부모들의 이야기라 흥미로웠다. 맡아본 적 없는 역할이라 그 부분도 상당히 매력적이었다”며 ‘그린마더스클럽’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처음으로 도전한 엄마 역할이기에 걱정도 컸다던 그녀는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힘을 북돋아주셔서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오랜 촬영 기간동안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동료들을 향한 감사를 전했다.

그런가 하면 주민경은 ‘그린마더스클럽’의 엄마들 중 가장 부러운 사람으로 ‘타이거맘’ 변춘희(추자현 분)를 꼽기도 했다. 극 중 박윤주는 정보력 1위를 자랑하는 변춘희의 곁에서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던 터. 이에 그녀는 “정보력이 다르다. 다른 엄마들보다 훨씬 앞서 계신다. 그리고 그걸 아이들이 따라가 준다”며 변춘희를 추종하는 박윤주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앞서 8회에서는 박윤주가 남편 이만수(윤경호 분)와 변춘희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극심한 내적 갈등에 시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누구보다 변춘희를 따랐던 박윤주였기에 배신감은 배가 된 상황. 이에 대해 “남편의 배신이 가장 크게 느껴졌다”던 주민경은 “‘믿었던 제일 사랑하는 사람의 배신이 무엇일까?’를 많이 몰입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런 변춘희를 대상으로 박윤주 역시 제대로 반격을 가하기도 했다. 변춘희의 딸 유빈이 떨어진 영재원에 그녀의 딸 수인이 떡하니 합격한 것. 이 장면을 연기하는 데 있어 주민경은 “‘너희들은 못한 거 내 딸은 했어’라는 약간 으스대는 느낌을 표현했다”라며 박윤주 캐릭터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승리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극 중 딸로 만난 박예린 배우 덕분에 캐릭터에 더 이입할 수 있었다고 해 눈길을 끈다. “현장에서 저를 만나면 달려와서 안아준다. 그러면서 캐릭터를 더 다잡을 수 있었던 것 같다”던 주민경은 “제가 더 수인이를 사랑할 수 있게끔 박예린 배우가 만들어줬다”며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박예린 배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고백해 보기만 해도 훈훈한 ‘윤주 패밀리’의 앞날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주민경은 이제 막 중반부에 접어든 ‘그린마더스클럽’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윤주의 감정선”이라고 답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윤주의 처절한 감정선을 같이 따라가주시면 어떨까 싶다”며 “여기에 다섯 가족의 단란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를 같이 보시는 것은 어떨까”라고 덧붙여 ‘윤주 패밀리’ 뿐만 아니라 ‘상위동’ 가족들의 이야기까지 궁금케 한다.

이처럼 주민경의 솔직담백한 답변과 싱그러운 에너지가 듬뿍 담긴 JTALK 영상을 통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물음표를 남기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그린마더스클럽' JTALK(제이톡)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