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초아, ♥사업가 남편과 결혼 고사 "2세는 2명 이상…시부모 모시고" [종합]

기사입력 2022.01.21 11:2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룹 크레용팝 초아가 남편과 2세 계획을 밝혔다.

지난 20일 초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초아시티'에 '2세계획? 돈 관리? 관계? 신혼부부의 현실 결혼 테스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남편과 카메라 앞에 앉은 초아는 "우리가 결혼한 지 한 달이 됐다. 신혼부부들이나 결혼을 한 사람들이 이걸 풀어보면 재밌다고 하더라"라며 '결혼고사' 시험지를 소개했다. 앞서 초아는 시험지 앞에 적힌 "진실과 사실만을 대답하고 상대하게 듣고 싶은 답변을 강요하지 말라"라는 주의사항을 강조했다.

첫 번째 문제 2세 계획에 부부는 모두 "1명은 외로울 것 같다. 2명이 적당하다"라고 답했다. 초아는 "우리 둘 다 외동이 아니다. 어렸을 때는 많이 싸웠는데 나이를 먹고 보니까 형제가 있어야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남편은 "2명이 적당하기보다는 2명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초아는 "2명이 적당할 것 같다. 3명은 힘들 것 같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돈 관리 문제가 나오자 남편은 "초아가 야무지고 꼼꼼한 편인 것 같다"며 통장을 맡길 수 있다고 답했다. 반면 초아는 "둘이 같이 관리한다"를 선택하고 "통장 관리는 내가 하되 주식 같은 건 내가 몰라서 오빠가 해야 한다. 각자 잘하는 걸 맡아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집안일 문제에 두 사람은 "자신있는 집안일을 정해서 담당을 맡는다"라고 답했다. 초아가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 정한 건 아닌데 자연스럽게 자신있는 부분을 담당해서 하고 있다"고 하자 남편은 "제가 더 많은 것 같다"며 웃었다.

부모님 부양에 대해 초아는 "지금이라도 난 모실 수 있다. 어머님, 아버님을 좋아해서 난 지금도 같이 살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남편은 "마음은 감사한데 어머님, 아버님 의견도 들어봐야 한다" "영상 보면 기겁할 수도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세가 자신처럼 '사업가'를 했으면 좋겠다는 남편은 "진취적이고 발전적이고 자기 인생을 주도적으로 살 수 있는 직원 중에 사업가가 매력적이다"이라고 추천했다. 반면 안정적인 직업을 가졌으면 하는 초아는 "아이돌 같은 직업은 안 했으면 좋겠다"며 전했다.

한편, 초아는 지난달 25일 6살 연상의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