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우빈, 바쁘다 바빠…'블루스'·'외계+인'·'택배기사'

기사입력 2022.01.17 13: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우빈이 2022년 다양한 활동으로 바쁜 행보를 예고했다.

최근 넷플릭스 새 시리즈 ‘택배기사’ 캐스팅 소식을 전한 김우빈은 스크린과 브라운관, 그리고 OTT를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대중들과 만나며 올 한 해를 바쁘게 채울 전망이다.

2019년 복귀를 알린 김우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대중들은 물론 업계의 관심을 받은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과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연달아 캐스팅돼 바쁜 활동을 이어갔다. 지난해 두 작품 촬영에 매진한 끝에 올해 그 결과물들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김우빈은 2016년 KBS ‘함부로 애틋하게’ 이후 6년 만에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의 신작 ‘우리들의 블루스’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인생의 끝자락 혹은 절정, 시작에 서 있는 모든 삶에 대한 응원을 담은 이야기다. 김우빈은 천성이 맑고 따뜻한 선장 ‘박정준’역으로 분한다. ‘박정준’은 제주를 떠나지 않을 여자를 찾다가 ‘이영옥’(한지민 분)을 만나고 그녀와 사랑을 꿈꾸게 되는 남자다. 제주도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해 아름다운 영상미를 더한다.

이어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으로 스크린까지 점령한다. ‘외계+인’은 고려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외계인이 출몰하는 현재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란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16년 영화 ‘마스터’이후 6년 만에 첫 스크린 복귀작이다.

최근 넷플릭스 새 시리즈 ‘택배기사’의 출연 소식을 알렸다. 영화 ‘마스터’의 조의석 감독과 재회한다고 전해지며 반가움을 더한 ‘택배기사’는 극심한 대기 오염으로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2071년의 모습을 담으며, 극 중 김우빈은 비범한 싸움 실력을 갖춘 전설의 택배기사 ‘5-8’로 분해 또 한 번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김우빈은 배우로서 자신을 기다려준 대중 앞에 다채로운 모습으로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에이엠엔터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