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갑질 논란' 이지훈, 바지 벗고 난동에 해명

기사입력 2021.11.04 09:33 / 기사수정 2021.11.05 17:0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이지훈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지훈의 지인 A씨와 스태프 B씨 사이에서 벌어진 다툼으로, 이지훈은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반성하며 직접 사과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3일 IHQ 드라마 '스폰서'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이지훈과 지인 A씨가 촬영장에서 스태프 B씨와 마찰이 있었다. 하지만 이는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지훈은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 A씨와 스태프 B씨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며 "현재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스폰서' 측은 "사실이 아닌 왜곡된 정보에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며 "앞으로 제작 환경에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관리에 신경 쓰겠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지훈의 소속사 썸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엑스포츠뉴스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지훈 측은 "현장에서 이지훈과 지인 A씨와 스태프 B씨의 마찰이 있었던 일은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훈이 당일날 사과를 바로 시도하셨으나 원만히 이루어지지 않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친구분이 현장에 찾아와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이지훈도 깊게 반성 중이고, 당사자 분과 연락이 되지 않아 제작진을 통해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만 ‘하의 탈의를 해서 물의를 일으켰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당일 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 급하게 옷을 갈아입은 부분에 대해 이렇게 적어주신 듯 하다"며 "다만 당일 이것으로 불쾌감을 느끼셨을 현장 스태프분들에게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 더 주의 하겠지만 이 부분은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다. 이지훈 역시 이 사태에 대한 심각성을 깨닫고 많은 반성 중이다.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아 원만히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앞서 '스폰서'의 스태프 B씨는 2일 단체방을 통해 지난달 31일 드라마 촬영장에서 한 배우의 지인 A로부터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B씨는 이 글에서 '배우라는 공인으로서 멋짐폭발. 조직폭력배인지 동네양아치님이신지는 모르겠지만, 현장에 모시고 와서 협박을 하시는 건 아닌 것 같네요. 다행히 저만 들은 게 아니고, 필요시 증언해 준다 하시네요', '배우 본인께서는 말렸다 하시는데 눈으로 '왜 날 건드렸어?' 하는 느낌이 저만 받은 게 아니고, 이 또한 증언해 주실 분들이 많이 계신다'고 밝혔다. 

한편 IHQ 새 드라마 '스폰서'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욕망을 채워 줄 스폰서를 직접 찾아 나서는 네 남녀의 치정 로맨스다. 이지훈은 극중 유명 잡지사의 사진기자이자 에디터 이선우 역할을 맡았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IHQ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