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3:54
연예

조윤희 母 "딸, 어릴때부터 예뻐…연예인 될 줄 알았다" (내가 키운다)

기사입력 2021.09.09 09:0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윤희가 방송 최초로 어머니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9회에는 조윤희가 가족사진 촬영에 앞서 딸 로아와 함께 어머니의 집을 방문한다.

방송에서 최초 공개되는 조윤희의 어머니는 조윤희와 똑 닮은 외모로 모든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조윤희의 어머니는 ‘FM 윤희’와는 다소 다른 텐션의 소유자로 ‘내가 키운다’ 공식 극과 극 모녀 조윤희, 로아를 잇는 또 다른 극과 극 모녀의 등장을 예고했다.

조윤희와 어머니는 어릴 적 사진을 보며 추억에 잠겼다. 어릴 때부터 남다른 미모를 자랑한 조윤희의 모습에 조윤희의 어머니는 “내 딸은 예뻐서 연예인이 될 줄 알았다”고 말해 조윤희를 뿌듯하게 했다.

연예계 첫 데뷔 당시를 회상하던 조윤희는 어머니도 연예계에 데뷔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바로 조윤희의 첫 데뷔작인 이수영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 따라온 어머니가 즉석에서 캐스팅돼 출연하게 됐던 것. 이어 공개된 뮤직비디오 속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조윤희의 어머니의 모습은 모든 출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윤희 가족은 이 날 인생 첫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모인 것으로, 사진 촬영을 시작한 조윤희와 로아는 촬영 내내 풍부한 표정으로 끼를 발산했다. 반면 조윤희의 어머니와 언니는 처음 해보는 가족사진 촬영에 경직돼 로봇에 빙의 한 듯한 모습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이번 녹화에는 다둥이 아빠 이동국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육아에 대한 현실적인 공감을 함께 나눴다. 특히, 다둥이 가족 답게 여행을 갈 때 캐리어 14개는 기본이라고 밝히며, 한번은 너무 많은 짐을 챙기느라 아들 시안이를 두고 여행을 떠날 뻔했던 일화를 공개해 엄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생 첫 가족사진을 찍은 조윤희 가족의 일상과 스페셜 게스트 이동국의 이야기는 10일 오후 9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JTBC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