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8-03 09: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앨리스' 김희선X주원, 시청률 퀸과 믿보배의 만남…안 볼 이유가 없다 [종합]

기사입력 2020.08.25 15:11 / 기사수정 2020.08.25 15:3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시청률 퀸' 김희선과 '믿보배' 주원이 만났다. 

25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 백수찬 감독이 참석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 여행을 그린 휴먼 SF 장르의 드라마.

극 중 김희선은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와 박진겸(주원 분)의 엄마 박선영으로 분해 1인 2역을 소화한다. 김희선은 주원의 엄마 역할에 고민이 있었지만 모성애를 가지고 연기했다고. 그는 "오히려 어려운 것은 천재 물리학자였다. 물리 용어도 자연스럽게 해야했고, 처음보는 기호나 말이 어려웠지만 즐겁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두 인물의 차이점에 대해 김희선은 "아이를 혼자 키우는 고된 삶을 사는 여자인 박선영과 태어날 때부터 똑똑하고, 이기적인 모습이 있는 윤태이를 연기한다. 사람은 살면서 이기적인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박선영의 모성애와 윤태이의 이기적인 모습에서 닮은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3년 만에 복귀하는 주원은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는 간단하다"며 "제일 재밌었고, 캐릭터는 물론 감독님과 호흡도 좋았다. 빨리 시청자분들에게 결과물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선천적 무감정증을 가진 형사 박진겸을 연기하는 주원. 그는 "미세한 감정을 표현해야 해서 감독님이 타이트한 앵글을 많이 촬영하셨던 것 같다"며 "진겸이는 성장 과정 중 주변 사람 덕분에 조금의 감정이나 융통성, 융화하는 모습이 생긴다. 이 인물에 대해 감정이 어느정도 폭발할지 신경을 썼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특히 두 사람은 '앨리스'를 통해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희선은 "액션이 너무 낯설었는데 모니터를 하면서 보니까 너무 멋있었다. 욕심이 생기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주원은 "못하겠다고 하면서 다 잘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제작발표회 말미 주원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희선 누나는 연기나 인성 모든 게 완벽했다"며 "마지막 촬영을 함께 하지 못 했다. 가는 길에 눈물이 났다. 누나의 이 모습을 시청자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앨리스'는 28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