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9:13
연예

"세상 등진 아들 따라 죽고 싶었다"…'마이웨이' 서우림, 한 맺힌 눈물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1.30 00:4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서우림이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을 따라 죽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서우림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서우림은 둘째 아들이 세상을 먼저 떠났음을 전하며 "둘째 아들이 10년 넘게 유학하다가 대학교 졸업하고 들어와서 군대에 갔다. 한국에 적응이 잘 안 됐나 보다. 회사에 들어가면 또 나오고 퇴사가 잦으니까 취직이 안되더라. 나중에는 술을 마시기 사작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알코올) 중독이 돼서 취하면 아버지한테도 말을 막하고 자기 형한테도 그랬다. 아버지와 형이 아들을 안 봤다. 나도 술을 끊게 하려고 보름 안 봤는데 엄마마저 안보나 싶어서 더 마셨던 것 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서우림은 "(둘째 아들) 친구가 전화를 안 받는다고 전화를 하더라. 내가 열쇠가 있어서 열고 들어가니까 (저 세상으로) 갔다"며 "그때는 진짜 따라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저도 같이 죽고 싶고 아니면 깊은 산속 절에 가서 살고 싶고 일도 다 싫고 그랬다. 그런데 큰아들 생각하면 못하니까 가슴에 품고 산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서우림은 아들이 잠든 납골당을 찾아가 "엄마가 너무 마음이 아프다. 이제 엄마 안 울게. 좋은데 가서 잘 있지? 자주 못 와서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서우림은 "엄마가 잘못했다. 보름 안 본 사이에 이렇게 가버렸으니"라고 말하며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