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01:07
연예

'같이펀딩' 강하늘X유인나, 스페셜 V라이브 진행...절친 아이유도 지원 사격

기사입력 2019.09.20 09:49 / 기사수정 2019.09.20 09:53

이소진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같이 펀딩' 오디오북 프로젝트 유인나와 강하늘이 스페셜 V라이브 시청자들과 달콤한 가을 밤을 보냈다.

19일 진행된 MBC 예능 '같이 펀딩' 스페셜 V라이브에서 유인나, 강하늘은 꿀이 뚝뚝 떨어지는 보이스와 케미를 뽐내며 앞으로 완성될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향한 기대감을 키웠다.

유인나는 좋아하는 책과 자신의 장점인 달콤한 목소리로 세상에 위로와 응원을 전하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같이 펀딩’ 시청자들과 함께 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을 만들어보겠다고 계획한 것이다. 프로젝트 진행에 앞서 담백한 목소리를 가진 강하늘에게 함께 오디오북을 만들어보자고 제안했고, 강하늘이 흔쾌히 수락하면서 두 배우의 보이스 컬래보레이션이 성사됐다.

이에 유인나, 강하늘의 오디오북 프로젝트는 19일 진행된 스페셜 V라이브를 통해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늦은 밤 예쁜 서점을 배경으로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시청자들이 추천해 준 인생 책부터 주변 지인들의 인생 책까지 소개하며 시청자들과 실시간 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유인나와 강하늘은 먼저 시청자들의 인생 책을 소개했다. '같이 펀딩' 측은 V라이브 진행에 앞서 두 사람에게 어울리는 책 추천, 시청자들의 인생 책 소개까지 다양한 의견을 받았다. 방송 전까지 약 4천 여 건의 사연이 쏟아지며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같이 펀딩 시청자가 뽑은 인생 책 BEST5' 1위는 '어린왕자'였다. 유인나는 '어린 왕자' 중 기억나는 구절을 이야기하며 "읽을 수 밖에 없는 책"이라고 밝혔다. 2위는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로 강하늘이 영화 '동주'에서 윤동주 역을 맡았던 만큼, 가장 좋아한다는 '바람이 불어'를 낭송했다. 유인나는 시집 중 '새로운 길'을 특유의 부드러운 음성으로 근사하게 읽었다.

이어 '언어의 온도', '끌림',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기 뒤이었다. 지인들의 인생 책을 물어보는 시간. 유인나는 먼저 ‘같이 펀딩’의 MC 유희열에게 전화를 걸었다. 유희열은 박민규 작가의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을 인생 책으로 꼽았다. 다음 전화 찬스의 주인공은 유인나의 절친이자 강하늘과도 작품을 통한 인연이 있는 아이유였다.

세 사람은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며 유쾌한 수다 타임을 가졌다. 다이어트 중이라는 근황부터 향후 일정까지 소개하며 웃음을 선사한 아이유. 그가 꼽은 인생 책은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작 임솔아 작가의 ‘최선의 삶’이었다. 아이유는 “더 나아지기 위해서 우리는 기꺼이 더 나빠졌다”며 인상 깊었던 구절까지 소개해 시선을 끌었다.

유인나와 강하늘이 준비한 스폐셜 V라이브는 밤 11시 11분 시작돼 자정이 훌쩍 넘어서 종료됐다. 늦은 시간에 진행됐지만 1만여 명이 시청하고 소통하며 따뜻한 시간을 만들었다. 유인나는 부드러운 진행 솜씨는 물론,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고 소통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강하늘은 특유의 순박함과 바른 매력을 보여줬다.

'같이 펀딩'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같이 펀딩 제공

이소진 기자 adsurdism@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