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0:37
연예

'만수로' 수로X시영X문성X럭키 응원 하드캐리, 해피엔딩 기대해

기사입력 2019.07.13 09:4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가 구단의 운명이 걸린 시즌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배우 김수로가 구단주로 있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운명이 걸린, 시즌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일생일대의 경기를 앞두고 김수로는 “무조건 이겨야 돼. 14부 리그로 떨어지면, 10부까지 가려면 또 4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초조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박문성 역시 좀처럼 긴장이 풀리지 않는 듯 중계 연습에 몰두했고, 이시영과 럭키는 불안함에 발을 동동 구르며 걱정을 내려놓지 못했다.

그러나 김수로는 구단주답게 “맨유고 첼시고 다 필요 없어! 첼시 로버스야!”라며 분위기 쇄신을 위해 애쓰는가 하면, “오늘 카메라가 꽤 돼요. 챔피언십 정도는 될 것”이라며 자신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긴장은 화면으로도 생생해 전달됐다. 감독은 새 구단주의 든든한 응원을 상기시키듯 “구단 SNS 계정에 1만4000여명이 팔로우 하고 있다. 스스로를 증명하자”며 “할 수 있는 걸 다하자. 우리는 강하다, 충분히”라며 불타는 승부욕을 보였다. 

한 달 전 0-3으로 패했던 첼시 로버스는 떨어진 자신감을 구단의 응원으로 채우며 각오를 다졌다. 아마르가 선득점을 올리며 기세를 몰아갔다. 5부 리그 출신인 아마르는 “(축구는) 어릴 때부터 꿈이었다. 하지만 어려움을 느꼈다”며 “팀에는 현지인인 영국인들 뿐이었다. 이 팀에 있는 게 좋다. 올라갈 수 있을 만큼 올라가고 싶다”며 남다른 사연을 전하며 각오를 드러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였다. 상대팀에게 쉽게 한 골을 허용했다. 순식간에 원점으로 돌아간 경기에 김수로는 아연실색했다. 이시영은 “우리는 어렵게 한 골 넣었는데, 저쪽은 너무 쉽게 넣었다”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구단의 운명이 걸린 시즌 마지막 경기가 승리로 끝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쏠린다.

새 구단주를 맞은 첼시 로버스 선수들이 구단의 응원과 사랑에 힘입어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흥미진진한 단두대 매치의 결과는 다음 주인 19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