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05
연예

'비스' 신효범X소찬휘X예은X수란, 연애·결혼에 암투병까지 '솔직 고백' [종합]

기사입력 2019.04.16 21:41

김의정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비디오스타' 가요계 잔다르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가요계 잔다르크 특집, 빛이 나는 솔로' 편으로 꾸며져 가수 신효범, 소찬휘, 핫펠트 예은, 수란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신효범은 '비혼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비혼을 주장한 적은 없다. 선택권에서 밀려난 것"이라며 "70대에도 하트가 뿅 날아가면 결혼을 해야지. 철이 들어서 느긋하게 남자를 만나지 않을까 싶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주변에 남자는 많다. 요즘도 프러포즈가 들어온다. 나는 사람을 오래 보고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내 인생에도 등을 같이 긁어줄 누군가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핫펠트도 "연애는 해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연애보다 사랑을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최근 연애가 안 좋게 끝났다. 그 사람이 잠수를 탔다. 오래 못 만났다. 연애를 하면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곡 작업을 한다. 이번 노래 제목은 'Happy Now'라는 곡이다"라고 밝혔다. 

MC 산다라박은 "수란이 점점 미모에 물이 오르고 있는 중이다. 혹시 연애 중이냐"라고 물어 수란을 당황케 했다. 이어 MC 김숙은 "만날 때 곡이 잘 나오냐 아니면 헤어지고 나서 곡이 잘 나오냐"라고 물었다. 

수란은 "사랑이 불타오를 때는 좋은 곡이 나오고 이별 직후에는 대박 곡이 나온다"라며 "'오늘 취하면'은 헤어지고 나서의 감성이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또 수란은 4년 전, 유방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4년 전에 유방암에 걸렸었다. 수술을 하고 가슴이 한 쪽이 없는 상태다. 그걸 20대 후반에 경험을 해서 너무 충격이었고 그 뒤에 여성성이 많이 죽었다. 중성적으로 많이 변했다. TV에서 나를 볼 때 다른 성격으로 보는 것 같았다. 그런 거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의정 기자 uij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