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6:43
연예

'세젤예', 모성애+시월드+출생의 비밀…이번에도 뻔한 주말극일까 [첫방]

기사입력 2019.03.24 09:40 / 기사수정 2019.03.23 21:57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누구나 공감할 만한 

23일 첫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는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와 세 딸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째딸 강미선은 살림과 육아를 동시에하는 워킹맘으로, 아이는 친정 엄마 선자에게 맡기고 은행으로 출퇴근 했다. 그러나 워킹맘인 아내에게 반찬 투정이나 하는 남편 정진수(이원재)와 "손녀는 며느리 애"라고 말하는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의 모습에서 순탄치 않은 결혼생활이 그려질 것임을 암시했다.

둘째딸 강미리는 부하 직원들에겐 무서운 선배지만, 일을 할 땐 똑부러지게 해내는 능력있는 커리어우먼이다. 중요한 미팅을 앞두고 커피를 들고 있는 한태주(홍종현)와 부딪혀 옷에 커피 흔적이 남자, 한태주와 옷을 바꿔입고 미팅에 갈 정도로 목적성이 뚜렷한 인물.

하지만 엄마 앞에서는 풀어져 애교도 부리는 의외의 모습도 있었다. 이에 더해 한성어패럴 대표로 임명된 전인숙(최명길)과 묘한 관계에 있음을 보여주며 이들 사이에 풀리지 않은 비밀이 있음을 짐작케 했다.

셋째딸 강미혜는 소설책 한권을 펴낸 작가로, 현재는 무직인 상황. 출판사 편집장 김우진(기태영)은 아버자기 출판한 책들을 모으는 중 강미혜의 책을 사 가 두 사람의 인연을 암시했다.

이처럼 '세젤예'는 욕을 절로 불러 일으키는 시월드,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는 모성애의 엄마, 그리고 이 사이에서 숨통을 틔어줄 다양한 로맨스까지 KBS 주말극이 가지고 있는 전형적인 플롯을 장착했다.

주말극을 꾸준히 봐 온 시청자라면 앞으로의 전개가 어떻게 될 지 예측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 첫방송을 본 시청자들이 "박선자가 나중에 아프고, 딸들이 후회하겠지"라고 하나같이 예측하는 것. 게다가 첫 방송은 사건 전개보다는 인물 소개로 이뤄지며 다소 지루한 감을 줬다.

그러나 강미리, 한태주, 박선자 등 반전이 있는 인물들은 매력적으로 느껴졌고, 특히 연기 구멍이 없는 배우 조합은 안정적인 재미를 줬다. 이대로라면 뻔한 스토리라도 시청자는 또 한번 이들의 연기에 설득당하고 따라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나뿐인 내 편'이 뻔하지 않은 드라마라 성공한 것이 아닌 것처럼 말이다.

과연 최고 시청률 50%에 육박했던 '하나뿐인 내 편' 후속으로 편성된 '세젤예'가 전작의 후광에 힘입어 다시 한번 50%에 도전하는 드라마가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