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8:02
연예

[엑's PICK] "연예계 생활 끝난 줄"…'해투4' 이시영이 전한 '고지전' 이야기

기사입력 2018.12.21 10:13 / 기사수정 2018.12.21 10:1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이시영이 과거 영화 '고지전'의 제목을 '고자전'으로 말하며 아찔한 경험을 했던 일화를 전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KBS 새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의 오지호, 이시영, 전혜빈, 이창엽, 김지영이 출연했다.

이날 이시영은 자신의 흑역사로 과거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나서 '고지전'을 '고자전'으로 잘못 언급했던 사연을 전했다.

이시영은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고창석 씨에게 ''고지전'의 고창석'이라고 해야 하는데 ''고자전'의 고창석'이라고 말했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 때는 그렇게 말을 한 줄 몰랐다. 시상을 마치고 내려오니 매니저가 사색이 돼 있더라. 댓글창을 보지 말라고 했다. 제가 연습을 너무 많이 했었던 것이다. 고창석 선배님께 정말 죄송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MC 유재석은 이후 고창석의 반응을 전하며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고창석이 '고자전' 에피소드에 대해 "저는 딸이 있다"고 유쾌하게 말한 것을 함께 언급했다.

이에 이시영은 "(그렇게 말씀하신 줄) 정말 몰랐다"면서 "저는 연예계 생활이 끝날 줄 알았다. 정말 당혹스럽고 죄송했다"고 얘기했다.

이후 고창석을 향한 영상편지를 제안하는 유재석의 말에 이시영은 "고창석 선배님, 그때 제가 큰 실수를 해서 정말 죄송했다. 선배님과 작품을 하기도 전에 이렇게 큰 실수를 했다. 진짜 정말 죄송하고, 제가 평생 살면서 이 빚을 갚아나가겠다"고 다시 한 번 양해를 구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