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한국 메달리스트는 꽃다발 주지 말자" 발끈한 일본 [도쿄&이슈]

기사입력 2021.07.27 14:31 / 기사수정 2021.07.27 15:02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한국 언론이 올림픽 꽃다발과 관련해 방사능 우려를 표하자 일본 정부 관계자는 노골적으로 분노를 드러냈다

일본 '아에라닷'은 26일(이하 한국시간) "한국 언론은 도쿄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수여 되는 후쿠시마산 꽃다발에 방사능이 우려스럽다고 주장했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항의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주어지는 꽃다발은 도호쿠 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자라난 꽃들이다. 후쿠시마현 꽃도라지, 미야기현 해바라기, 이와테현 용담꽃 등이 올림픽 꽃다발 재료들로 사용된다. 

메체는 "한국 언론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원자력 발전소 피해를 극복한 모습을 보여주려는 취지로 후쿠시마산 꽃다발을 준비했지만, 방사능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설명했다. 후쿠시마는 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일어난 곳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이에 반박했다. 그는 "과학적 근거도 없이 피해를 본 지역 주민들을 모욕하고 있는 것이다. 기사를 정정하지 않는다면, 한국 메달리스트에게 꽃다발을 주지 않아야 한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원자력 발전 사고로부터 10년이 지났다. 그 사이에 후쿠시마 농업인, 생산자, 관계자들이 노력을 거듭했다. 농산물에 대한 안전 대책을 실시했고 철저한 모니터링 검사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축적했다. 모두가 노력에 총력을 기울였다"라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그는 "중요한 것은 이러한 문제가 제기됐을 때 오해나 편견을 바로 잡고 올바른 정보를 인식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의문을 불식시키는 것이 본질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쿄 올림픽에 참가 중인 한국 선수단은 선수촌 인근 급식 센터에서 제공하는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공급받고 있다. 일본은 이러한 대한체육회의 결정에 대해서도 탐탁지 않은 기색을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