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7 07: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신아영, 이혼설 부인…"♥하버드 동문 남편, 곧 같이 살 것" (밥심)

기사입력 2021.04.13 01:36 / 기사수정 2021.04.13 01:38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아나운서 신아영이 이혼설을 부인했다.

1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심')에는 안현모, 신아영, 우혜림이 출연했다.

이날 신아영은 "대학 후배인 남편과 10년을 만나고 결혼했다"라고 전했다.

신아영은 "진짜 심하게 싸우고 2년간 안 만났다. 잊고 지내다가 지인 결혼식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이 관계를 어떻게 해야 하나' 생각하다가 자연스럽게 결혼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강호동은 "남편분은 미국에 계셔서 장거리 신혼생활 중이시다. 최근에 미국에 다녀오셨는데 왜 다녀오셨냐. 서류를 정리하러 가신 것 아니냐"라며 이혼을 언급했다.

신아영은 "남편이 미국에 있었고 저는 한국에 있었기 때문에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통로가 막혀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 보기 전에 2주 격리하고 여기 와서도 2주 격리를 해야 됐다. 하루를 만나려면 한 달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프로그램을 하고 있으면 거기에도 폐를 끼치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아영은 "개인적으로 서류 정리가 필요한 일이 있어서 갔는데 회사 관계자가 '사이가 안 좋으신 거 아니냐', '회사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게 빨리 알려달라'고 하셨었다"며 이혼설 비하인드를 전했다.

신아영은 "전혀 아니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남편이 한국에 들어오기로 했고 조만간 같이 살게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