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12: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뿌리염색하며 울어…향미 보내기 아쉬웠다"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19.11.20 17:55 / 기사수정 2019.11.21 17:1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동백꽃 필 무렵' 향미는 손담비의 노력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이는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성공으로 이어졌다.

손담비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식당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을 맡아 열연했다. 어린시절부터 힘들게 살아오다 동백을 만나 새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지만, 안타깝게 죽음을 맞은 인물이다.

SBS '미세스캅2'(2016)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손담비는 존재감 넘치는 조연 향미 캐릭터로 배우 입지를  제대로 다졌다. 배우 전향 10년 만에 '가수'가 아닌 '배우'로 이미지를 바꾼 계기가 되기도 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손담비는 "우여곡절 끝에 향미라는 역할을 맡게 됐는데, 너무 많은 사랑을 받게 돼 아직도 얼떨떨하고 기분이 진짜 붕 뜨는 느낌"이라고 남다른 종영 소감을 전했다. "너무 기분이 좋다. 향미를 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는 말도 더했다.

향미가 사랑받을 수 있었던 건 손담비의 탄탄한 준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가수 활동 이후 화려한 이미지로 알려져있었던 손담비는, 이번 작품을 위해 뿌리염색을 하지 않는 등 외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는 "뿌염을 안 하고, 손톱 디테일에 신경을 썼다. 옷도 더 추레하게 입으려고 노력했다. 트레이닝복 밖에 안 입었다. 촌스러움을 유지하려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기적으로는 향미가 맹하면서도 눈치는 빠르지 않나. 말하면서 속도감은 느릿하게 했다. 맹한 표정도 중점적으로 연습했다. 제일 많이 (연습을) 한 건 얘기할 때 템포 조절이다. 제가 급한 성격이 있어서 고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 준비한 향미를 떠내보내는 건 아쉬울 수밖에 없는 일. 마지막 촬영 때도, 종방연 때도 울지 않았다는 손담비는 오랜 시간 미뤄온 염색을 하다 눈물을 쏟았다고 밝혔다.

그는 "염색할 때 울었다. 종방연 때는 '우리 또 만나요!'하면서 끝냈다. 장난치면서 끝냈는데, 염색하러 갔더니 실감이 갑자기 나더라. '염색하면 나의 향미는 없는 거구나'라는 게 현실로 느껴지면서 눈물이 또르륵 흘렀다. 다들 제가 울어서 당황했다. 떠나보낸다는 게 아쉬워서 울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어나서 (뿌리염색을 하지 않은 게) 처음이었다. 제가 원래 민감하다. (뿌리가) 조금만 자라면 염색을 한다. 근데 향미는 그런 캐릭터라고 믿고 있었다. 돈이 없는 캐릭터이지 않나. 꾸미고 싶은데 돈은 없는. 향미 캐릭터에 딱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초반에 염색하는 선생님이 '이렇게까지 해야겠냐'고 했는데, 이왕 망가지는 거 끝까지 망가지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키이스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