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0: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U-20 월드컵] 정정용 감독 "백성 있기에 임금 있다, 선수들 있어 이 자리에"

기사입력 2019.06.17 13:10 / 기사수정 2019.06.17 13:45


[엑스포츠뉴스 서울광장, 조은혜 기자] "선수들이 있기에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가 열렸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무려 36년 만에 역대 두 번째 4강 진출에 성공, 이에 그치지 않고 FIFA 주관 남자 대회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일궈냈다.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날 환영 행사에서 마이크를 잡은 정정용 감독은 "오늘 다시 한 번 느끼지만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성적을 낸 거 같은 느낌이 든다.너무 감사드린다"며 "임금이 있어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다. 우리 선수들이 있기에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박수를 자아냈다.

이후 정 감독이 "올해 준우승을 해 헹가래를 못했다. 이 선수들이 3년 뒤면 아시안게임 나갈 선수들인데, 지속적으로 지켜보면 될 것 같다. 우리 선수들이 뭉치면 그 때 기대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하자 주장 황태현이 곧바로 "나 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다 아쉽게 생각했다"고 말했고, 선수들이 모여 헹가래를 쳤다. 

정정용 감독은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구슬땀을 흘린 코칭스태프에게 마이크를 넘기기도 했다. 공오균 코치는 "나는 항상 보이는 곳에 있었다"고 웃은 뒤 "피파 주관 역사상 최초로 결승에 진출해 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잊지못할 또 하나의 추억 만들어줘서 고맙다. (소속팀에) 돌아가서 그 쪽 선생님들 얘기는 잘 들었으면 좋겠다"고 유쾌한 진심을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서울광장,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