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19
게임

'신흥 강호' 젠지, 지난해 챔피언 PRX에 패배... 스테이지1 준우승 (종합)[VCT 퍼시픽]

기사입력 2024.05.12 21:46



(엑스포츠뉴스 강남, 임재형 기자) 젠지가 '완전체' PRX의 벽을 넘지 못했다. 결승전에서 PRX에 2-3으로 패배하면서 스테이지1을 준우승으로 마쳤다.

젠지는 12일 오후 서울 강남 코엑스아티움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이하 VCT)' 퍼시픽 스테이지1 플레이오프 결승전 PRX와 경기서 2-3(13-9, 9-13, 11-13, 13-9, 8-13)으로 패배했다. 끝까지 2024년 퍼시픽 2연패를 노렸던 젠지는 '완전체' PRX에 무릎을 꿇으면서 2위로 스테이지1을 마무리하게 됐다.

1세트 '로터스'에서는 PRX의 초반 공세를 젠지가 잘 풀어내면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5라운드부터 PRX의 '아웃로' 운영을 파훼한 젠지는 '텍스처' 김나라의 레이즈가 본격적으로 활약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젠지의 전반 후반 맹활약 덕분에 6-6으로 공수 전환에 나설 수 있었다.

후반전에서 젠지는 적극적인 '세리프' 구매로 공세를 펼쳤다. '피스톨 라운드'를 승리한 젠지는 17라운드까지 연달아 포인트를 얻고 PRX를 압박했다. 이후 젠지는 적절한 순간 '작전 타임'을 통해 PRX의 마지막 노림수를 잘 넘기고 13-9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 '선셋'에서는 PRX가 가볍게 승리를 거뒀다. 젠지는 공격 진영 '피스톨 라운드'에서 가볍게 승리를 거뒀음에도 3라운드 이후 주도권을 내주면서 무너졌다. PRX는 어느새 전반전을 7-5로 마무리하고 공세를 펼칠 채비를 마쳤다. '징' 왕징지의 레이즈를 앞세운 PRX는 후반전에서 젠지의 추격을 뿌리치고 세트 스코어를 1-1로 맞췄다.

3세트 '아이스박스'에서는 '텍스처' 김나라의 제트가 신들린 사격 능력을 선보이면서 추격을 개시했다. 날카로운 사격 능력을 앞세운 PRX가 이번에도 앞서갔으나, 젠지는 공격 진영에서 PRX의 움직임을 읽고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PRX는 날선 젠지를 제압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다. 11-11 동점에서 정면 승부를 통해 '매치 포인트'를 달성한 PRX는 24라운드까지 승리하면서 연장전 없이 2-1로 스코어 우위를 점했다.



4세트는 '바인드'에서 대결했다. PRX의 공격 진영 '피스톨 라운드' 승리에도 젠지는 3, 4라운드 반격에 성공하면서 2-2 동점 상황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점점 상승 중인 PRX의 경기력은 대단했다. 5라운드 '절약왕'으로 순식간에 자금 격차를 낸 PRX는 연달아 포인트를 쌓으면서 젠지의 기세를 크게 꺾었다.

젠지는 PRX의 '징' 왕징지의 레이즈 활약에 고전했으나 잘 버텨내고 전반전을 6-6으로 마치면서 균형을 맞췄다. 젠지는 '피스톨 라운드' 승리로 분위기를 탔지만 '징-섬싱'의 지속적인 노림수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도 젠지는 PRX의 '작전 타임'을 잘 흘려낸 뒤 남은 라운드에서 연달아 점수를 쌓으면서 경기를 마지막 5세트까지 끌고갔다.

운명의 5세트는 '스플릿'에서 펼쳐졌다. PRX는 젠지가 노림수를 제대로 읽으면서 수세에 몰렸다. 젠지는 '메테오' 김태오의 제트가 점수 리드 상황에서 '오퍼레이터'를 장비하면서 흐름을 탔다. PRX는 어려운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타임 아웃'을 시도했으며, 이같은 전략이 적중하면서 7-5로 추격에 성공했다.

수비 진영에서 '피스톨 라운드' 승리를 차지한 PRX는 '섬싱'의 '오퍼레이터'까지 무난하게 연결시키면서 기세를 상당히 끌어올렸다. 16라운드 '절약왕' 도전까지 실패한 젠지는 소폭 반격에도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매번 공격 시도에서 유효타를 날리지 못한 젠지는 21라운드에서 패배하면서 준우승으로 스테이지1을 마감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