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13
연예

소유 "엉덩이 만지고 도망"…지하철 성추행→음란사진 DM 고백 (짠한형)

기사입력 2024.05.14 09:45 / 기사수정 2024.05.16 14:32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가수 소유가 성희롱, 성추행을 당한 과거를 떠올렸다.

13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소유, 다솜 취한 김에 풀어보는 방송가의 비밀 SSUL"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소유는 "저 솔직히. 남자 연예인분들도 진짜 많이 받으실 텐데 자기 것 (특정 부위를)을 보내시는 분들이 진짜 많다"며 성희롱 피해를 고백했다.

신동엽은 이에 놀라며 "그런 사진을 DM으로 보내는 거냐"라고 물었고, 소유는 "화가 나서 손으로 잡고 있는 걸 보낸다든지, 아니면 거기만 찍어보내거나 되게 많이 온다"고 밝혔다.

"그럼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SNS는 잡기 힘들더라. 외국 계정이다 보니까. '나 너 만족시켜줄 수 있어'라는 식의 메시지가 온다"라고 답했다.



신동엽은 "'미안. 이걸론 만족시킬 수 없어'라고 (답장) 하면. 열받게"라고 말했고, 소유는 "바바리맨한테 그런 적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놀라는 리액션 때문에 재밌어한다면서"라며 공감했다.

소유는 "지하철에서 이것도 당했다. 엉덩이 (만지는)"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전 퇴근시간에는 양옆 앞뒤로 다 막혀있지 않냐. 역이 도착했는데 (엉덩이를 만지고) 문이 열려서 도망갔다. 욕하면서 쫓아갔는데 못 잡았다"라고 토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