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51
연예

'블랙팬서', 개봉 5일째 300만 돌파…설연휴 압도적 흥행

기사입력 2018.02.18 20:4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영화 '블랙 팬서'가 개봉 4일째 2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개봉 5일째 300만 관객까지 돌파하는 파죽지세의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블랙 팬서'는 3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역대 2월, 역대 설 연휴, 역대 마블 솔로 무비, 2018년 최단 기간 흥행 기록까지 추가했다. 더불어 '블랙 팬서'의 흥행 속도는 2017년 최고 흥행작 '신과 함께: 죄와 벌'과 외화 최고 흥행작 '스파이더맨: 홈커밍'과 동일한 흥행 속도이자, 2016년 최고 외화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와 역대 2월 최고 흥행작 '검사외전'(2016)과 타이 기록이다. 

이로써 마블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에 이어 2018년 '블랙 팬서'까지 역대급 흥행 돌풍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4월말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을 앞둔 시점에서 벌써부터 전세계에서 '블랙 팬서' 역대급 흥행 돌풍으로 들끓고 있다. 북미에서는 개봉 첫 날 약 7,500만 불 수익을 기록,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를 뛰어넘어 종전 전야 개봉 및 오프닝 기록을 모두 깼다. 이는 북미 역대 개봉 사상 8번째 오프닝 기록으로 4일 누적 수익 2억 1천만 불 이상이 예상되고 있다. 

'블랙 팬서'는 대한민국에 이어 북미에서도 폭발적 입소문으로 세계적인 리뷰 사이트들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97%, 시네마스코어 A+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이처럼 '블랙 팬서'는 설 연휴 대한민국의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및 북미, 전세계까지 흥행과 호평을 싹쓸이 하며 명실상부 2018년 마블 스튜디오 10주년을 장식하는 첫 번째 작품의 위용을 명백하게 입증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다. 현재 절찬 상영중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