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1:07
연예

검찰, 故 장자연 사건 과거사위 검토 대상에 추가

기사입력 2017.12.25 16:3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검찰이 부적절한 사건 처리 의혹을 조사하는 검찰 과거사위원회(이하 과거사위)의 검토 대상 사건에 탤런트 故 장자연 사건 등 8건이 추가된다.

25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대검찰청 개혁위원회 관계자는 "과거사위가 재조사를 검토 중인 25개 외에 8개 사건을 추가 제안하기로 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연 사건은 2009년 3월 장자연이 유력 인사들의 성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과거사위는 검찰이 과거 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의혹이 있는 사건을 다시 조사하는 것이다.

당시 검찰은 기획사 대표와 매니저를 불구속 기소했지만, 의혹이 제기된 유력 인사 10명은 혐의 없음으로 결론낸 바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