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5:29
연예

'완벽한 가족' 김영대, '영앤리치' 부잣집 외동아들 된다

기사입력 2024.07.11 09:5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완벽한 가족' 김영대가 외모와 성격, 집안까지 갖춘 캐릭터로 변신한다.

KBS 2TV 새 드라마 '완벽한 가족'(연출 유키사다 이사오)은 누가 봐도 행복하고 완벽해 보이는 가족이 딸의 살인으로 인해 점점 서로를 의심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김영대는 극 중 잘생긴 외모와 시원시원한 말투, 서글서글한 성격까지 갖춘 부잣집 외동아들인 박경호 역으로 변신한다. 중학교 시절 유학 당시 잠시 방황했지만, 고등학교에서 최선희(박주현 분)를 만나면서 착한 학생이 됐다. 선희를 보자마자 한눈에 반했고 고백까지 했지만 거절당하기 일쑤. 그런가 하면 이수연(최예빈)이 전학을 오면서 여러 일들에 얽히고설키는 등 불운이 시작된다고 해 이들의 학교생활이 더욱 궁금증이 더해진다.



11일 공개된 스틸에는 김영대(박경호 역)의 다양한 모습들이 담겨 있어 흥미롭다. 그는 먼저 교복을 찰떡 소화하며 '영앤리치'의 면모를 한껏 뿜어낸다. 반면에 날 선 눈빛과 무언가를 주시하고 있는 모습에서는 그에게 얽힌 사연이 무엇일지 무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처럼 김영대는 다채로운 감정이 담긴 표정, 눈빛 연기는 물론 자신만의 매력을 살린 캐릭터 플레이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경호의 친구를 향한 일편단심 순애보부터 그가 가진 사연까지 김영대가 그려낼 박경호 캐릭터에 관심이 쏠린다.

'완벽한 가족' 제작진은 "김영대는 극 중 박경호 역할을 자신만의 색깔로 구현하며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를 극대화할 예정"이라며 "잘생긴 외모로 박경호 캐릭터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김영대가 지닌 특유의 강렬한 눈빛과 정확한 대사 전달력이 극의 어떤 반전을 가져올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각종 영화제를 휩쓴 일본의 거장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이 연출하는 '완벽한 가족'은 그의 첫 한국 드라마라는 점에서 예비 시청자들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게다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어 탄탄한 스토리가 기대 된다. 오는 8월 첫 방송.

사진=빅토리콘텐츠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