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6:48
연예

"한복 입고 결혼식 해도" 김동완♥서윤아, 전통 혼례장서 2세 계획까지 (신랑수업)[종합]

기사입력 2024.07.11 08:19 / 기사수정 2024.07.11 08:19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동아 커플' 김동완, 서윤아가 200일 기념으로 한복 촬영에 나서, 또 한번 안방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10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22회에서는 데니안이 '연애본부장' 심진화의 집을 방문해 집중 '현장학습'을 받는 모습이 펼쳐졌다. 

또한 김동완-서윤아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뒤, 김동완의 초-중-고 동창인 포토그래퍼의 도움으로 '화보'급 커플 사진을 찍어 세상 달달한 케미를 뽐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6%(유료방송가구 전국)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것은 물론, 각종 포털사이트 '가장 많이 본 뉴스'와 검색어를 올킬하는 등 '신랑수업'의 뜨거운 인기와 화제성을 실감케 했다.

데니안은 화창한 여름 날, 꽃다발을 들고 심진화-김원효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심진화의 집은 깔끔하고 너른 거실에, 반려견이 뛰어놀 수 있는 마당까지 있어서 감탄을 자아냈다. 

잠시 후, 데니안은 김원효에게 요리 수업을 받으며 함께 핑거푸드를 만들었다. 그런 뒤, 마당에서 음식을 나눠 먹으며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데니안은 "심진화-김원효 부부처럼 결혼해서 잘 사는 모습을 보면 저도 결혼이 하고 싶다"고 부러워했다. 

이에 심진화는 "오늘 특별한 손님을 초대했다"고 발표해 데니안을 긴장케 했다. 특별한 손님은 다름 아닌 개그우먼 홍윤화였다. 홍윤화는 데니안의 '찐팬'임을 어필한 뒤 "오빠가 제발 좋은 분을 만나서 행복하시면 좋겠다. 팬들도 더 이상 '오빠, (결혼) 안 돼요'라는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데니안의 이상형에 대해 물었는데, 데니안은 "밝은 사람이 좋다. 좋은 에너지로 상대방 기분까지 '업'시켜주는 그런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에 세 사람은 바쁘게 휴대폰으로 지인들을 검색했고, 그러던 중 심진화가 초대한 또 다른 손님인 송이지가 도착했다. 

개그우먼 겸 타로마스터인 송이지는 심진화의 부탁으로 데니안의 연애점을 봐줬다. 그런데 데니안이 뽑은 카드를 본 송이지는 얼굴색이 어두워졌다. 잠시 후 송이지는 "올해는 일만 하면서 계속 혼자 지낼 것 같다"고 풀이했다.

이후, 결혼점을 본 송이지는 "긴 싸움이 될 것 같다"며 "52세에 가정적이고 경제력이 있는 여성을 만날 것 같고, 자녀운도 있다"고 해석했다. 자칫 최장수 학생이 될 수 있다는 말에 '멘토군단'은 단체로 경악했다.

다행히 '결혼할 여자의 직업'에 대해 묻는 점괘에서는 희망적인 결과가 나왔다. 송이지는 "심진화 선배님이 하고 있는 홈쇼핑 쪽에서 가장 좋은 기운의 카드가 나왔다. 올해라도 그쪽으로 연결해주면 빠르게 성사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연애본부장' 심진화가 데니안의 그녀를 만나게 해 줄 귀인이 될지 관심이 치솟는 가운데, 데니안에 이어 200일을 맞은 '동아 커플'의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두 사람은 정성스레 포장한 떡을 들고 한복 연구가 박술녀의 한복집을 찾아갔다. 박술녀는 "방금도 '신랑수업'을 보다 나왔다"며 김동완에게 "이벤트만 잘 하면 안 된다. 빨리 결혼해서 그냥 살면 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세월이 너무 빠르다. 빨리 결혼했으면 좋겠다. 결혼할 때 한복은 내가 책임지겠다"며 '기승전결혼' 공격을 가했다.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른 가운데, 두 사람은 박술녀가 추천한 한복을 입고 화사한 자태를 자랑했으며, 그 옷차림 그대로 차를 타고 어디론가 향했다. 차 안에서 김동완은 "한복 입고 결혼식을 해도 좋을 것 같다"며 서윤아를 달달하게 바라봤다. 서윤아도 "전통 혼례, 괜찮은 것 같다. 애프터 파티 때엔 미니 드레스 입고~"라며 활짝 웃었다.

두 사람이 도착한 곳은 전통 혼례와 각종 연회 장소로 유명한 한옥 문화공간이었다. 마침 김동완의 초-중-고 동창인 포토그래퍼가 도착해 있었고, 김동완은 "200일 기념 한복 촬영을 잘 부탁한다"며 서윤아와 다정한 포즈를 취해 보였다. 

두 사람의 200일 이벤트를 지켜보던 '교장' 이승철은 "300일 때는 신혼여행 가면 되겠다"라고 덕담을 던졌다. 사진 촬영을 성공리에 마친 뒤, 포토그래퍼는 미리 챙겨온 김동완의 초-중-고 졸업앨범을 서윤아에게 보여줬다. 서윤아는 많은 학생들 중 단번에 김동완을 찾아냈다.

또한 "학창시절에도 인기가 많았냐?"고 물어봤다. 친구는 "그렇다"면서 김동완의 학창 시절 이야기를 들려줬고, 김동완은 친구에게 고마워하면서 "나중에 우리 돌 스냅 촬영도 부탁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친구는 "우선 결혼사진부터~"라고 받아치며 두 사람의 행복한 미래를 응원했다.

'신랑수업'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A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