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6:29
연예

홍상수·김민희, 벌써 15번째 협업…신작 '수유천' 로카르노行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7.10 23: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또다시 신작으로 뭉쳤다.

홍상수 감독의 32번째 장편 영화 '수유천'이 제77회 로카르노영화제(Locarno Film Festival) 국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이로써 '수유천'은 '우리 선희',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강변호텔'에 이어 4번째로 로카르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홍상수 감독의 작품이 됐다.

로카르노영화제는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매년 8월에 열리는 국제 영화제로, 1946년에 창설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예술적이고 실험적인 작가주의 영화들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작품에서는 홍상수 감독의 전작들에 다수 출연해온 김민희와 권해효, 조윤희, 하성국 등이 참여했다. 김민희는 주연과 더불어 제작실장으로도 이름을 올렸고, 9년 째 불륜 관계를 지속 중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협업한 영화는 15편으로 늘어났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4월 개봉한 '물안에서' 이후 '우리의 하루', '여행자의 필요'에 이어 '수유천'까지 1년 새 빠르게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그가 공개하는 작품들마다 베를린 영화제, 칸 영화제 등 유수의 해외 시상식에 초청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오히려 국내에 뒤늦게 개봉하는 경우가 많다. 두 사람의 불륜으로 인해 홍상수 감독의 작품은 계속해서 대중들에게는 외면받는 중이지만, 홍 감독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꾸준히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

한편, 미국 버라이어티의 보도에 따르면 '수유천'은 한 여대 강사가 블랙리스트에 오른 배우 겸 연출가인 삼촌에게 대학에서 단편 연극을 연출해달라고 부탁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주)영화제작전원사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