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5:51
스포츠

김민재 '뮌헨서 싸우다 죽는다' 결의!…사우디 대형 오퍼+빅클럽 제안 싹 다 거절

기사입력 2024.07.10 17:45 / 기사수정 2024.07.10 17:45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김민재에게 돈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스페인, 이탈리아, 잉글랜드의 빅클럽들은 물론 심지어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김민재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그러나 김민재는 잔류를 강하게 원하고 있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제안은 즉시 거절했다.

뮌헨 내 주전 경쟁에서 승리해 첫 시즌의 아쉬움을 해소하고, 나아가 빅클럽의 주전 자리를 당당하게 꿰차겠다는 생각이 밑바탕이 되어 나온 결정으로 보인다.

독일 매체 'TZ'에서 활동하는 필립 케슬러는 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김민재가 다수의 클럽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케슬러는 "바이에른 뮌헨 소속 선수인 김민재는 스페인, 이탈리아, 잉글랜드, 사우디아라비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김민재에게 관심을 드러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그를 영입 리스트에 올려놓았다. 유벤투스도 김민재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팀 중 하나다"라며 유럽 내 빅클럽들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또한 케슬러는 사우디아라비아 클럽이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세계적인 스타 플레이어들을 다수 보유한 알나스르와 지난 시즌 사우디아라비아 2부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다음 시즌 최상위 리그에서 경쟁할 예정인 알카디시야 역시 김민재에게 접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민재는 자신에게 온 모든 제안을 거절했다. 이제 막 뮌헨에서의 첫 시즌이 끝났고, 다음 시즌에도 뮌헨에서 주전 경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확실하게 드러낸 것이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의 제안을 거절한 점이 눈에 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해 여름부터 유럽에서 뛰는 스타 플레이어들에게 막대한 연봉을 비롯해 유럽 클럽들이 금전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조건들을 걸어 유럽 내 선수들을 긁어모으기 시작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돈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경쟁력 있는 무대에서 뛰는 걸 선택했다.

케플러는 "김민재는 뮌헨에서보다 두 클럽(알나스르, 알카디시야)에서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김민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제안을 즉시 거절했다. 사우디아라비아로 이적하는 건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이 본인의 사우디아라비아 이적설에 보인 반응과 비슷하다. 손흥민은 사우디아라비아 이적설에 시달릴 당시 돈 보다는 프리미어리그(PL)에서 뛰는 것에 더 높은 가치를 매겼다. 김민재 역시 전성기에 오른 나이가 된 만큼 금전적인 부분을 생각하는 것보다 최고 수준에서 경쟁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생각으로 보인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뮌헨 잔류 의사가 강하다는 건 이전부터 알려진 사실이었다. 독일 '스카이 스포츠' 소속이자 뮌헨 관련 소식에 정통한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가 알린 내용이다. 플레텐베르크는 최근 불거진 김민재의 인터밀란 이적설을 다루면서 김민재가 인터밀란으로 이적할 일은 없다며 김민재는 뮌헨에 남고 싶어 하기 때문에 뮌헨을 떠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의 전국 단위 유력 스포츠지 '라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지난 7일 "다가오는 2024-25시즌 인터밀란의 전력을 강화할 선수는 2023년 이탈리아 챔피언이었던 김민재다"라며 "김민재는 나폴리의 리그 우승을 이끈 선수다. 마법 같은 시즌이 끝나고 이탈리아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로 뽑힌 김민재는 뮌헨으로 떠났다"라며 인터밀란이 김민재 영입을 통해 전력 강화를 꾀할 수 있다고 했다.

매체가 김민재의 이적설을 제기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였다. 우선 김민재가 지난 시즌 아쉬운 경기력 속에 에릭 다이어와 마테이스 더리흐트에게 밀려 주전 자리를 꿰차지 못했다는 점, 그리고 다음 시즌을 앞두고 이토 히로키 등 새로운 센터백이 뮌헨에 합류하면서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는 점이었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라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김민재의 뮌헨 데뷔 시즌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김민재는 선발로 출전했지만 불확실성이 많았다"면서 "게다가 뮌헨이 센터백을 강화하기 위해 움직였다는 점도 추가해야 한다. 뮌헨은 슈투트가르트에서 일본인 수비수 이토 히로키를 영입했다"라고 짚었다.

매체는 그러면서 "그래서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과 반대 상황에 놓이게 됐다. 김민재는 해리 케인에 이어 뮌헨이 두 번째로 높은 이적료를 지불한 선수였다. 이제 김민재는 치열해진 경쟁으로 인해 이적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있다"라며 뮌헨이 김민재를 이적시장에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하지만 세리에A 챔피언인 인터밀란도, 이탈리아의 명문 구단 유벤투스도, 라리가의 강호 아틀레티코도, 그리고 막대한 자금을 앞세워 선수들을 유혹하는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도 김민재의 마음을 돌릴 수 없었다.

김민재의 잔류 의지는 뱅상 콤파니 신임 감독의 믿음에서 기인한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맨체스터 시티와 벨기에 국가대표팀 레전드 센터백 출신인 콤파니 감독은 현역 시절 자신과 비슷한 성향을 갖고 있는 김민재와 다요 우파메카노를 선호해 두 선수를 수비라인의 중심으로 삼으려고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재는 자신을 외면했던 토마스 투헬 감독이 아닌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꿈꾸고 있다. 2022-23시즌 나폴리에서 그랬듯 김민재가 자신의 파이터 기질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다면 세리에A에 이어 분데스리가를 정복하는 모습도 꿈을 아닐 것이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김민재의 죽어도 뮌헨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 남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대형 오퍼와 유럽 각국 빅클럽들의 제안을 모두 거절하면서 잔류 의지를 불태웠다. 독일 현지 보도에 의하면 김민재는 인터밀란에 이어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뮌헨에 잔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반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