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5:27
연예

'신의악단' 크랭크업…박시후 "따뜻한 감동이 있는 영화로 찾아뵙겠다"

기사입력 2024.07.10 13:15 / 기사수정 2024.07.10 16:4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신의악단'(감독 김형협)이 국내외 촬영 일정을 모두 마쳤다.

10일 제작사 스튜디오타겟 측은 "지난 3월 첫 촬영을 시작한 영화 '신의악단'이 최근 서울에서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한류스타 박시후의 스크린 컴백작이자 북한을 소재로 한 최초의 음악영화인 '신의악단'은 헝가리 뿐만 아니라 영하 30도를 오르내리는 몽골 현지에서 100여명이 넘는 배우와 스태프진이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했다.

'신의악단'은 북한에 외화벌이를 위해 가짜 찬양단이 창설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그 안에서 주인공 교순의 변화에 따른 과정, 긴장감 그리고 사람 냄새 나는 웃음과 감동을 다룬다.

박시후는 북한 보위부 소속 장교 교순 역할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또 2AM 멤버이자 지난 해 영화 '리바운드'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한 정진운을 비롯해 기주봉, 태항호, 서동원, 최선자, 문경민 등이 합류했다.

특히 '신의악단'은 성황리에 막을 내린 제77회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새 작품으로 첫 선을 보이며  촬영단계에서부터 전 세계 영화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오랜만에 스크린 컴백을 앞둔 박시후는 "처음으로 북한 군인 역할을 맞아 오랜만에 최고의 스태프들과 동료 선후배 배우님들과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음악과 따뜻한 감동이 있는 영화로 찾아뵙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진운도 "너무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해서 즐겁고 기억에 많이 남는다. 촬영 내내 좋았다. 촬영장의 분위기가 그대로 스크린으로 전해질 수 있을 것 같다"고기대감을 드러냈다.

'신의악단'은 후반작업을 거쳐 국내 개봉 시기를 정할 예정이다.

사진 = 스튜디오타겟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