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3:07
연예

최동석→이윤진, 이혼 후 심경고백 D-1…눈물 뚝뚝 (이제 혼자다)

기사입력 2024.07.08 11:55 / 기사수정 2024.07.08 11:55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첫 방송을 하루 앞둔 '이제 혼자다'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신규 관찰 예능 파일럿 프로그램 '이제 혼자다'는 시청자들이 전노민, 조윤희, 최동석, 이윤진의 새로운 싱글 라이프를 응원하고 공감할 수 있을 만한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안 외로우세요?", "아빠가 필요할 땐 어떡해?" 다시 혼자가 된 사람들에게 묻고 싶지만 차마 입 밖으로 꺼낼 수 없었던 궁금증들. '이제 혼자다'에서는 그동안 불문율로 여기며 묵혀 둔 질문들과 그에 대한 당사자들의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내는 순간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과거에 얽매이고 안주할 것이라는 오해는 금물이다. 용기 내어 시원하게 속내를 드러낸 후, 한결 개운해진 마음을 원동력으로 삼아 힘차게 재도약하는 네 사람의 모습에 관심이 높아진다.



어느덧 인생 2막 13년 차인 전노민과 인생 2막 5년 차인 조윤희. 두 사람은 이혼을 통해 다시 맞이한 싱글 라이프에 적응한 듯 활발히 연기 활동을 병행하며 자신들만의 2막을 그려내고 있다. 

반면 이제 막 다시 혼자가 된 최동석과 이윤진은 '이제 혼자다'로 재도약에 시동을 건 상황. 어떤 상황이든 덤덤하게 속내를 털어놓는 전노민과 조윤희에 비해 최동석과 이윤진은 아직 복잡한 감정의 소용돌이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듯 눈물을 뚝뚝 떨구는 모습을 보이며 대조적인 모습을 선보인다. 혼자가 익숙한 사람들과 아직은 혼자가 어색한 사람들의 인생 2막을 비교하는 재미가 쏠쏠할 예정이다.

'이제 혼자다'는 TV조선이 야침 차게 준비한 새 관찰 예능. TV조선은 각양각색 사랑꾼들의 러브 스토리와 결혼으로 향하는 과정의 민낯을 그려낸 '조선의 사랑꾼',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의 이야기를 조명하는 '아빠하고 나하고' 등 다양한 사람들의 각양각색 일상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제 혼자다'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며 출연 자체만으로도 이미 핫한 이들의 현재를 가감 없이 담아내면서 TV조선 표 관찰 예능의 계보를 확실하게 잇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제 혼자다'는 다채로운 출연진의 진솔한 싱글 라이프를 담아내며 오는 9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