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4:31
연예

성동일 "혜리, 부모님 집 사드렸다는 말이 너무 예뻐"…'응팔 부녀' 애정 (혤스클럽)

기사입력 2024.06.21 20:10 / 기사수정 2024.06.21 20:10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혜리의 효녀 면모를 밝혔다. 

21일 유튜브 채널 '혜리'에는 '[sub] 오자마자 염병하지 말라는 아부지.. ‘아바타’보다 CG비용 많이 들어갔는 하이재킹 | 혤's club ep19 성동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성동일은 혜리에게 "어떻게 지냈냐. 옛날이랑 많이 달라졌다. 젖살이 다 빠졌네"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혜리는 "응팔 촬영할 때 21살인데 그때는 젖살이 좀 있었다"고 말하자 성동일은 "너 살 엄청 뺀 거 아니냐. 그때 진짜 얘가 연기하겠나 싶었다. 물론 나도 못 하지만"이라고 푸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혜리는 본인의 첫인상을 물어봤고 성동일은 "너 그냥 평범했다. 근데 나는 널 되게 좋아한다"며 혜리를 다시 본 계기를 설명했다.

성동일은 "작품하고 끝날 때 쯤인가 '아빠 저 부모님께 집 사드렸어요. 너무 좋아요. 아빠한테 꼭 얘기하고 싶었어요'라고 말해서 진심으로 너무 예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애들도 너처럼 인성이나 그런게 잘 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장난감도 아니고 집이라서 아직 기억한다"며 혜리의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한편, 성동일과 혜리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아빠와 딸로 출연해 남다른 현실 부녀 케미를 선보여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사진 = 혜리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